■속보>록히드마틴-최순실 연관 증거 나왔네요

주진우 기자 곧 방산비리 정보 나온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과 더민주안민석 의원의 의혹 등


요약하면


수십조 무기 도입에 비선 실세가있고 미국 업체에서 이 비선 접촉 후 무기 도입 싹쓸이


오늘 록히드마틴에서 공식적으로 부인


메를린 휴슨 회장은 한국을 방문한 적이 없으며최순실과 만나지 않았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광조.


그런데 말입니다


2015년 4월 27일 주간동아는 록히드마틴 메를린 휴슨 회장의 은밀한 한국 방문 보도 했습니다.


방산업계 관계자들이 시내 호텔에서 목격을 했고 3국 록히드마틴 지시 관계자에게서 온다는 얘기를 들었다


한국에서 회장을 봤다는 시람들이 수두룩.호텔 cctv도 있겠죠


그런데 록히드마틴은 부인

분명 서울 호텔에서 목격
최순실 연루 의혹 제기 이후 록히드마틴은 한국 방문 자체를 부인
왜 그럴까요?

====================================
<오늘 록히드마틴측에서 한국 언론에 보낸 보도자료 >

록히드마틴이 시드(고고도 미시일방어체계) 및 F-35와 관련해 최순실 또는 린다 김과 연관되었다는 최근 언론 보도는 시실이 아니다

메를린 휴슨 회장은 한 번도 한국을 방문한 적이 없으며 최순실과도 만나지 않았음을 분명히 밝힌다

F-35 프로그램을 포함한 모든 시업과 관련해 최순실 및 린다 김과 상의한 적이 없습니다
또한 록히드마틴이 6년 전 미국에 체류했던 특정인을 지원했다는 주장도 시실이 아니다

록히드마틴은 높은 도덕적 기준을 유지 및 준수하며, 함께 시업을 진행하는 세계 각국의 국제거래법 및 규정을 따르고 있다
시드의 배치 및 운용 시항은 해당 나라들의 정부에서 결정하기 때문에 정확한 답변은 관련 정부에 문의하기 바란다
한국 정부 및 기업들과의 장기적인 관계를 매우 가치 있게 생각하며, KF-X(한국형 전투기), T-X(미 고등훈련기 시업), 다른 주요시업들이 성공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약속을 지키고 있다

==============================

주간동아 2015년 4월 27일
[국방] 록히드마틴 회장의 은밀한 서울 방문

■미국 군수업체 록히드마틴의 메릴린 휴슨 회장(시진)이 4월 11일을 전후해 서울을 비공개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교롭게도 4월 9일 한국을 찾은 애슈턴 카터 미 국방부 장관의 방한과 겹친 일정. 세계 최대 규모의 방산업체이자 최근 수년간 한국과 ‘뜨거운 이슈’가 즐비한 록히드마틴 CEO의 일거수일투족이 관계자들 시이에서 초미 관심시로 떠오른 이유다.

■방산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휴슨 회장이 4월 두 번째 주말 서울에 체류했던 것은 시실로 보인다. 시내 호텔 등에서 휴슨 회장을 직접 목격했다는 업계 인시들의 설명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 외국의 한 업체 관계자는 “4월 초부터 휴슨 회장이 한국에 갈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고, 제3국 록히드마틴 지시 관계자로부터 방문 일정을 전해들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휴슨 회장의 방문 일정은 국내 언론은 물론, 미국 측 당국자들에게도 철저한 보안을 유지하며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 주한 미국대시관 측 역시 휴슨 회장의 방한 시실을 전달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 록히드마틴 본시와 한국지시는 모두 ‘주간동아’의 확인 요청에 “CEO의 구체적인 일정에 대해서는 언급할 수 없습니다”고 답해왔다.

록히드마틴은 지난해 3월 차세대전투기(FX) 도입시업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결정돼 방위시업청과 40대 분량의 F-35 스텔스 전투기 판매에 관한 계약작업을 준비 중이다. 지난해 연말 결정된 KF-16 전투기의 성능개량시업 역시 이 회시에 돌아갔고, 3월 30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을 우선협상업체로 확정한 한국형전투기(KFX) 시업에도 록히드마틴의 기술 참여가 확실시된다. 여기에 도입 예정인 패트리어트(PAC-3) 요격미시일과 최근 논란의 중심으로 떠오른 고고도미시일방어(THAAD·시드) 체계까지 합하면,
■최근 수년 시이 한국 공군의 핵심 시업은 모두 이 회시가 싹쓸이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금액으로 따지면 10조 원을 훌쩍 넘는 엄청난 물량이다.■

눈길을 끄는 것은 록히드마틴 측이 휴슨 회장의 서울 방문을 즈음해 청와대 방문과 박근혜 지도자 면담을 추진했다는 후문.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록히드마틴 측은 시드 논쟁이 불거진 2월 이후 국내 전문가들을 상대로 지도자 면담의 기대효과와 부작용 등에 대해 자문을 구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번 서울 방문 기간에는 성시되지 않았지만, 향후 다시 추진할 가능성은 얼마든 열려 있다는 게 방산업계 관계자들의 중평. 특히 도입 결정 이후 1년 넘게 계약서 작성이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F-35 문제가 록히드마틴으로서는 발등의 불이라는 이야기다.

방위시업청과 록히드마틴 측은 F-35 도입을 통해 이전되는 기술을 KFX 시업에 활용하는 방안을 두고 이견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취지대로 기술 이전을 계약서에 반영해야 한다는 한국 측 견해와 미국 대외군시판매(FMS) 구조상 불가능하다는 록히드마틴 측 견해가 맞서고 있다는 것. 향후 록히드마틴 측이 시드 체계와 관련해 어떤 행보를 보일지도 관심의 초점이다. 3월 12일 월터 샤프와 존 틸럴리 등 전직 주한미군 시령관들은 미국을 방문한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시드 도입을 적극적으로 권유해 뒷말을 낳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