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대 졸업 후 선생자리가 부족하면

서울 교대생들 교사임용이 적어 대모를 하는 모습을 보고 사범대학교 졸업자로서 한마디 올립니다.

우리나라는 선생자리가 항상 초과되는 지역이 있고 항상 부족한 지역이 있습니다.

경기도는 인구가 늘어나 학생수는늘어나지만 사범대나 교대가 적거나 없어 선생 자리가 항상 많이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강원도와 제주도가 선생자리가 많이 있습니다.

이렇게 지역에 따라 선생 자리가 많은 곳이 있고 그렇지 않은 곳이 있습니다

그래서 교대 임용고시 볼때 1순위 2순위 3순위 4순위 5순위까지 지역을 선택지망해 놓고 임용시험을 보고 성적에 따라 순서적으로 선생을 발령 시키면
서울교대를 졸업해도 경기도 선생으로 갈 수 있게 하며 교대 졸업생들이 선생을 갈수 있게 해주고 이것도 선생이 부족하면
1반에 12명 정도로 학생수를 줄이면 과외나 특별활동 수업없이도 효과적인 학습 효과와 인성교육에도움이 될 것이지만
예산이 문제로 나타날 것입니다

ㅡ서독코치(오병화)ㅡ

As Seoul graduates have less teacher appointment and see godmother, they will say a word as a graduate student.

There are areas in Korea where teacher positions are always exceeded and there are always areas that are insufficient.

Gyeonggi Province has an increasing population and an increasing number of students, but there are always many teachers or departments because there are few teachers and shifts.
In addition, Gangwon-do and Jeju-do have many seats.

There are places where there is a lot of teachers depending on the area,

So if you want to go to the alternate appointment list, you have to choose the first, second, third, fourth, fifth, and so on.
Even if I graduated from Seoul shift, I can go to Gyeonggi-do teacher, and the shift graduates can go to the teacher.
Decreasing the number of students by a factor of 12 in a class will help with effective learning and personality education without tutoring or extracurricular activities.
Budget will appear as a problem

ㅡ West German coach (Oh Byung-hwa) 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