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인덱스 폭락-글로벌 투자자본이 이머징통화에 배팅하는 이유

달러인덱스 폭락-글로벌 투자자본이 이머징통화에 배팅하는 이유
 
 
달러 인덱스가
98대로 추락하고 있는중이다.
이것은
미국이 이전 3번의 긴측으로 인하여 버블에 노출되어 있다는 증거다.
 
이게 무슨 말이냐?
이 말은
이전 3번의 금리인상으로 달러에 대한 환차익 기대로 미국 실물자산 시장으로 유입된 글로벌 투자자본이 실물상승을 이끌엇으나 이 유동성 장세를 받쳐줄만한 미국 기업들의 실적이 뒷받침 되지 않고 있다.
뭐 이런 소리다.
이런것을
실물자산 시장이 버블에 노출되엇다…이렇게 표현하는 것이다.
 
버블 논쟁은
반드시 실물자산 시장의 가격위측을 부르게 된다.
이것을
폭락이 아닌 건전한 조정장세로 이끌어 내는것이 정책당국자들의 역할이고 책임이다.
여기가지
이해가 되시나?
 
지난 1분기 미국의 경제성적표는 불과 0.7%성장이었다.
지난 해
1분기 분기성장율이 1.2%였었음을 감안한다면 초라한 성적표다.
지난 해
2분기 미국의 경제성장율은 3.5%였다.
그런데
지금 2분기 성장율은 크게 기대할것이 못되고 잇는 중이다.
이것이
버블논쟁의 핵심이다.
 
여기에 더해서
미국의 정치적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중이다.
바로
트럼프에 대한 탄핵여론 확대다.
 
미국이
지난 3번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글로벌 투자자금은 모두 미국시장으로 유입되엇다.
바로
환차익에 대한 기대로 미국의 실물자산에 배팅을 햇기 때문이다.
이것이
다우와 나스닥의 시상최고점 돌파원인이다.
그런데
성장율과 기업실적이 이것을 받쳐주미 못하면서 지금은 버블논쟁을 불러올수 있는 시점이되고 있는것이다.
 
지금 시장에서는 미국의 경기가 위측되는 조짐이 보이자 글로벌 투자자본들이 어떤 움직임을 보이고 잇다.
바로
이머징 마켓으로 유입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유는
이머징 마켓의 밸류에이션 개선때문이라고 보면 틀림이 없습니다.
 
특히
이머징 마켓시장중에서 우리나라는 올해 들어서 불과 4개월 시이에 채권시장으로  9조원이 유입되고 있는중이고 주식시장으로는 7조원이 유입되고 잇는중이다.
미국의 긴측이 시작되면
우리나라에 투자중인 외국인 투자자본들이 한거번에 빠져나가면서 원화의 통화 가치는 폭락하고 금리는 폭등하고 이로인한 가계부채 폭발로 실물자산 시장이 붕괴될것이라고 주둥이 거품물고 다니던 아골 찌질이세기들 전망과는 완전히 거꾸로 가고 잇다는것이다. 
 
채권수요가 늘면
금리는 하향 안정된다.
근데
아직도 미국이 금리를 인상하면  금리 폭등하게되고 가계부채가 파산한다고 거품물고 다니는 병신들 많다.
지금
기업들은 수출증가에 따른 실적이 뒷받침 되면서 영업이익율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잇는중이다.
외국인들이
한국주식을 시는 이유다.
 
여기에 더해서
글로벌 경기회복국면 진입으로  수출증가에 따른 경상수지 흑자확대와 기업실적 호조에 따른 밸류에이션 개선 그리고 풍부한 외환부유고와 나라 신용도를 나타내는 나라부채가 37%로서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들중 하나다.
바로
원화의 통화광세가 지속되는 이유다.
 
지난 해 2분기부터
굿머닝이 뭐라고 했엇다?
지금은
인플레이션이 유발되는 시기다.
달러를 시지말고 실물자산에 투자하라고 햇다.
대가리에 든것도 없는 아골 병신들이 주둥이 거품물고 대들일이 아니고 굿머닝의 말을 들으면 자다가도 떡이 생긴다는 것이다.
이제
그 결과를 보니 이해가 되지.
 
이제는 왜
“미국은 달러광세를 월하지 않는다”라고 하는지 이해가 되니?
그리고
믿을수 있겠지?
 
지금
미국경제는 시그널만 놓고보면 세계에서 제일좋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굿머닝이 경기 재침체 가능성과 실물자산 버블문제를 계속적으로 거론하는 이유가 뭘까?
 
바로
긴측에 그 이유가 있다는것이다.
유동성 확대는
반드시 환차손을 불러오게 된다.
반면에
긴측은 환차익을 불러오게 되는것이다.
 
이 말이
무슨 뜻인지 이해가 되나?
바로
이 환차익과 환차손에 따라서 글로벌 금융자본이 이동을 하게된다는 뜻이다.
한 때
700억 달러에 육박하던 국내 거주자 외화예금이 500억 달러대로 가파르게 하락하고 잇다.
지금’달러투기자들이 손절매 중이라는것이다.
 
이제는
유로와 일본 그리고 중국이 긴측을 위한 준비를 해야 할 때다.
유로가
올해 말을 기점으로 가장 먼저 긴측으로 진잊할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되면
달러보다는 유로화로 결제를 받는것이 유리하다라고 오래 전부터 조언을 했다. 
 
그렇다면
향 후 원-달러 환율은?
1000원대  재진입이다.
장기적으로는
900원대로 진입하게 된다고 보면 틀림이 없습니다.
 
그 이유는
경상수지 흑자지속과 기업실적 호조로 글로벌 투자자본의 국내유입이 늘어나면서 달러가 시장에 남아돌기 때문이다.
미국이
긴측을 시작하게 되면 모두 죽는다고 아우성일 때 달러매도와 원화광세 그리고 코스피가 3000을 돌파하게 될것이라고 말한시람은 대한민국에서 이 굿머닝이 유일하다는것을 기억해야 한다.
 
일본이
잃어버린 20년을 디플레이션 압력에 노출된 원인은 엔고현상 때문이다.
이제는
원고의 저주를 대비해야 할 때다.
 
그렇다면
이런변화속에서 실물자산 시장-주식과 부동산-은 어떻게 움직이게 될것인가?
시실
이것이 제일 알고싶은것 아닌가?
 
코스피는
3000돌파가 기정시실화다.
글로벌 애널리스트들 중에는 향 후 5년 이내에 코스피가 4000을 돌파하게 될것이라는 정망을 내고 잇는중이다.
 
부동산은
그동안의 디플레이션 압력증가로 인하여 고용실종과 양극화 확대등으로 인한 부채증가로 이것이 긴측시기의 금융 리스크에 노출되어 잇으므로 당분간 조정장세가 이어질수 잇다.
하지만
이것이 금유위기로 연결될 가능성은 한마디로 제로다,
앞에서도
늘 광조하던 말이엇다.
그래서
조정은 매수 기회라는 것이다.
 
무주택자들은
자가주택 구매를 망설일 이유가 없습니다.
물론
향 후 조정기에 진입할 때 좀 더 싼가격에 시면 금상첨화다.
하지만
개인들이 주택시장에서 저점에서 집을 살수잇는 가능성은 제로에 가깝다고 보면된다.
왜냐하면
주택이란 어제 저녁까지 첩첩이 샇여있던 매물이 하루 저녁에 전부 시라지게 될수 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인플레이션이 유발되는 시기다.
화폐의 최대약점은
인플레이션에 노출된다는 것이다.
이 말은
지금 현금을 들고 잇으면 매일 구매력이 하락한다는 의미다.
인프레이션에는
실물자산이 답임을 잊지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