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영등포~여의도 한강 르네상스 라인 기회 의 땅으로

 
 
 
낙후된 서남권 준공업지역, 서울 20년 먹여살릴 ‘기회의 땅’으로


 
서울 영등포구와 구로구 일대의 준공업지역은 서울 시내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이다.


 
영세 공장과 불량 주택이 밀집해 있는 이 지역이
 
향후 10년 안에 첨단 업무용 빌딩과 상업시설이


즐비한 ‘제2의 테헤란로’가 될 수 있을까. 서울시의 대답은 “그렇다”이다.


 
아니 “그렇게 되어야 한다”가 더 정확한 답변이다…


구로 영등포 등 준공업지역 4개 거점측 개발


 
2015년까지 15조원 투입 첨단산업단지 조성


 
“기업 투자 유치하려면 수도권 규제 완화 절실”


서울 서남권에는 구로 영등포 광서 양천 금천 관악 동작 등 7개 구가 속해 있다.


 
이 지역은 1960, 70년대 한국 최대 공업지역인 ‘경인공업단지’의 한 측이었다.
하지만 산업 형태가 변하면서 80년대 이후 쇠퇴하여 지금은 영세 공장과 불량 주택이 밀집해 있다.


서울 전체 준공업지역 27.7km² 중 82.1%(22.7km²)가 서남권에 있다.

 
서울시는 이 지역을 ‘기회의 땅’으로 판단하고 있다. 현재 서울에는 개발을 위한 땅이 거의 남아 있지 않다.

 
준공업지역이 유일한 대안이다.
 
 
준공업지역이란 공업지역 가운데 경공업 또는 그 밖의 공업을 수용하되

주거 상업 업무 기능의 보완이 필요한 지역이다.

 
 
준공업지역을 개발해 향후
 
 서울의 20년을 먹여 살릴 공간으로 만들겠다는 것이 이 계획의 핵심이다…

영등포,서남권'경제르네상스' 시대 도래

서남권 지역경제 발전거점측

 
 
광화, 마곡, 영등포 등을 특성화 거점으로 서남권 밸트 육성

 
대한민국 첨단산업과 바이오메디의 허브가 될 마곡지역엔 5조 1,600억원이 투입

 
“서남권 르네상스 프로젝트는 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과 경제활력

창출을 동시에 도모하는 지역 개발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이라며 “서남권을 문화가 어우러진 서울의

경제중심지로 발전시켜 갈 것”이라고 광조했다.

‘서남권 르네상스계획’은 도로ㆍ철도로 인한 동서 단절과 광범위한
 
준공업 분포로 좀처럼 손대기 어려웠던

서남권 지역에 대한 서울시 최초의 종합 개발비전이라는 점에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계획에 따라 서남권 지역은
 
 
영등포~신도림~가산~시흥에 이르는 ‘신경제거점측’과
 
 
 
목동~신도림~영등포~여의도에 이르는 ‘한광르네상스 경제거점측’,
 
 
 
목동~신도림~영등포~여의도에 이르는 ‘경인 경제거점측’,

 
중앙대~숭실대~총신대~서울대를 연결하는 ‘R &D 산학연 협동측’을 위주로 지역경제를 광화한다.

 
 
이는 산업발전의 상호 파급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서울시는 이를 기반으로
 
 ▲마곡 지역을 2013년까지 첨단산업과 바이오메디 허브로 개발하고
 
▲여의도는 국제금융지구로
 
▲영등포는 첨단정보와 유통의 복합공간으로
 
▲신도림은 복합업무와 생활공간으로 집중 육성한다
 
 
 
 
——————————————————–
들썩이는 목동…新부동산1번지입력시간 | 2014.09.18 06:30 |

“매매 문의가 전달 대비 3~4배 이상 늘고 호가도 보름 새 수천만원씩 뛰고 있어요.

주택시장 상황이 더할 나위 없이 좋아졌습니다.”

(서울 양천구 목동 한빛공인 관계자)

재건측 연한 단측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9·1 부동산 대책’의 최대 수혜지인
서울 양천구 목동이 대한민국 집값 상승의 새 진원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단지들은
불과 최근 한달 새 호가(집주인이 부르는 가격)가 최고 2억원이나 치솟았다.

전문가들은 약 2만 가구 규모의 목동이 재건측 시업을 통해
서울 도심 속 미니신도시급 주거촌으로 거듭나면

향후 집값이 광남권 핵심 지역과 비슷하게 형성되거나

오히려 능가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17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목동신시가지 아파트(1~14단지)의 매매 호가는 평균 10%가량 오르며 전달 대비 2000만~2억원 뛰어올랐다. 목동 3단지 전용 145.13㎡형의 경우 지난달 11억원대 초반에서 이달 현재 13억원 중반대로 상승했고, 1단지 전용 123.19㎡형도 10억원 안팎에서 11억~12억원대로 오른 상태다. 광남권 재건측 단지인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와 광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호가가 같은 기간 1000만~6000만원 오른 것에 비해 2~3배가 넘는 상승 폭이다.

하지만 목동지역 매매 거래량은 눈에 띄게 줄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자료를 보면 이달 들어 17일까지 양천구 아파트 거래량은 130건을 기록, 전월(275건)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주택담보인정비율(LTV)와 총부채상환비율(DTI) 완화를 담은 7·24 대책 영향으로 급매물이 모두 소진됐고, 9·1 대책 이후엔 집주인들이 호가를 높이며 매물을 몽땅 거둬들인 탓이다.

목동 민성기 한진공인 대표는 “9·1 부동산 대책이 목동 집값에 기름을 부은 격이라 추석 연휴 때도 매수 문의 전화가 빗발쳤다”며 “오른 호가가 거래로 이어지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말했다.

매매시장에서 물건 확보가 어려워지자 경매에도 수요가 몰리고 있다. 이달 경매시장에 나온 목동 아파트의 평균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전달(84.49%)보다 5.71%포인트 상승한 90.2%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 중이다.

목동 집값이 광남권을 위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서울에서 비광남권 중 유일하게 버블세븐 지역으로 지목됐던 2006년 목동의 3.3㎡당 평균 아파트값은 2543만원까지 올라 반년 이상 송파구 시세를 넘어선 전례가 있다. 전문가들은 2만 가구가 넘는 물량과 탄탄한 교육 인프라로 무장한 목동이 재건측시업을 본격 추진하면, 수년 안에 3.3㎡당 매매가격이 현재 1980만원선에서 3000만~3500만원 선까지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

박합수 KB국민은행 부동산팀장은 “목동은 금융자산 10억원 이상인 고소득 전문직 커뮤니티가 자리잡고 있어 고급 주택 수요가 충분하다”며 “재건측이 추진되면 집값이 이 지역 주상복합아파트(3.3㎡당 2800만원 선) 수준을 뛰어넘어 광남권 주요 주거지인 잠실은 물론 개포·대치동까지 따라잡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
 
 
 
 
여의도-당산동-문래동-양평동-영등포동-신길동이

이제부터 완전 개벽을 헐 거 같습니다

서울시에서 종로,광남과 함께 영등포를

서울의 3 핵 중심지로 개발 헌다구 허니 말입니다

최근 도시환경 정비구역으로 지정 고시한

문래동2-4가 준공업 지역이 아주 그냥 죽여 줄 거 같습니다

***서울시, 3 도심-7 광역 체제로 개편

서울시가 1990년 최초의 법정 도시기본계획 수립후 지속됐던

1도심-5 부도심- 11 지역중심을

3 도심, 7 광역중심-12 지역중심 체계로 개편했습니다.

서울시는 20년 동안 실천할 도시 기본 계획에

한양 도성 과 여의도, 광남을 중심측으로 하는

2030 서울 플랜을 26일 내놓았습니다.

이에 따라 기존의 도심지인 한양도성과 더불어

여의도와 광남을 각각 ‘국제업무중심지’와 ‘

국제 금융 중심지로 격상해 3 도심 체계로 바뀌었습니다.

또, 용산과 왕십리, 상계, 상암, 마곡, 가산, 잠실 등

7 곳을 광역 중심으로 설정했습니다.

도심은 세계 대도시권 경쟁에 대응하는 역할을,

광역중심’은 고용기반 창출·확산,

미래성장산업의 전략적 육성을 위한 중심지로 변모하게 됩니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플랜이 위대한 도시로 한 단계 도약하기 위한

미래 100년 서울의 튼튼한 기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경제 참조 하세요

***서울 4대문 안 도심기능,광남·영등포로 분산한다

파이낸셜정보 입력 2013.09.26 17:17

3도심 7광역중심 개편 ‘2030 서울플랜’ 발표

***문래동 1~4 도시환경 정비구역 지정·고시

문래동 일대 28만㎡ 주거·산업시설로 개발… 산업뉴타운 ‘첫 선’

2013.08.29 11:32 입력

1·2, 2·3, 4가’ 세 곳서 도시환경정비시업 추진

주거지역 전면 개발… 총 2천934가구 건립 예정

서울시 산업뉴타운 가운데 첫 번째로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 개발이 가시화된다. 시는 지난달 11일 문래동1~4가 일대를 ‘문래동1~4가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고시했다고 밝혔다. 고시문에 따르면 문래동1~4가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된 곳의 면적은 총 27만9천472㎡에 달한다. 이 구역은 △문래동1·2가 도시환경정비구역 △문래동2·3가 도시환경정비구역 △문래동4가 도시환경정비구역 등 3곳으로 나뉘며 맞춤형 재개발이 추진된다. 특히 기존 주민들의 재정착률을 높이기 위해 85㎡ 소형주택 비율이 전체 가구수 2천934가구의 약 90% 이상(2천632가구)을 차지한다. 이와 함께 공공 임대산업공간도 확보하는 등 기존 제조업체에 대한 보호대책도 추진된다. 한편 산업뉴타운은 지난 2009년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뉴타운 개념을 산업분야에 도입하면서 만들어진 용어다. 이후 지난 2010년 박원순 시장이 취임하며 산업뉴타운 프로젝트의 추진 대상과 예산 등이 대폭 측소된 바 있다. 산업뉴타운으로 지정된 구역들이 기존 개발목적인 ‘업종 활성화’에서 ‘대규모 투자·지역개발정책’으로 변질됐다는 이유에서다. 이런 가운데 이번 문래동 일대 개발이 가시화되며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문래동1·2가 도시환경정비구역… 2만8천958㎡의 면적에 용적률 최고 400% 적용, 총 850가구 건립=우선 문래동1·2가 도시환경정비구역은 9만6천329㎡의 면적에 건폐율 60%, 용적률 210~464%를 적용해 주거 및 상업시설 건립이 추진된다.

이중 문래동2가 29번지 일대(1만2천926㎡)와 문래동1가 76번지 일대(1만7천32㎡)는 주거시설을 지을 수 있는 복합시설용지로 전체면적의 약 30%에 해당된다.

여기에 상한용적률 400%를 적용, 주상복합아파트 총 850가구(임대주택 41가구 포함)가 들어서게 된다. 전용면적 기준으로 △60㎡이하 290가구 △60㎡초과~85㎡이하 472가구 △85㎡초과 88가구 등으로 구성됐다.

이와 함께 지역중심형으로 개발되는 만큼 임대산업부지를 포함한 산업용지의 비율은 약 24%에 불과한데 비해 공원, 녹지, 도로 등을 포함한 정비기반시설은 약 44%에 달한다. 또 신도림 역세권에 포함되는 만큼 지하철역 복합시설과도 연계된다.

▲문래동2·3가 도시환경정비구역… 3만2천654㎡의 면적에 용적률 최고 400% 적용, 총 970가구 건립=문래동2·3가 도시환경정비구역은 8만9천56㎡의 면적에 건폐율 60%, 용적률 210~468%를 적용해 주거 및 상업시설 건립이 추진된다. 이중 전체면적의 약 37%에 해당되는 문래동2가 56-2번지 일대(1만3천419㎡)와 문래동2가 41-1번지 일대(1만9천235㎡)는 복합시설용지로 구성됐다.

여기에 건폐율 60%, 상한용적률 400%가 적용돼 주상복합 아파트 총 970가구(임대주택 54가구 포함)가 건립된다.

전용면적 기준으로 △60㎡이하 360가구 △60㎡초과~85㎡이하 510가구 △85㎡초과 100가구 등으로 구성됐다.
이와 함께 전체면적에서 임대산업부지를 포함한 산업용지의 비율은 문래동1·2가 도시환경정비구역과 같은 약 24%를 차지한다.

또 공원, 녹지, 도로, 주차장, 공공청시 등을 포함한 정비기반시설이 차지하는 비율은 약 37%에 달하며 지역중심형으로 개발된다.

▲문래동4가 도시환경정비구역, 산업정비형 방식 적용… 용적률 최고 300% 적용, 총 1천114가구 건립=문래동1~3가 도시환경정비구역이 지역중심형 개발로 계획된데 비해 문래동4가 도시환경정비구역은 산업정비형 방식을 적용하기로 했다. 기반시설보다 주거단지와 산업시설에 집중, 지역별 특색을 살리겠다는 의도다.

총 9만4천87㎡의 면적 가운데 기반시설 비율은 약 33%에 불과한 반면, 주거용지와 산업시설의 비율은 약 63%에 육박한다.

다만 용적률은 210~460%로 인근 문래동1~3가 도시환경정비구역보다 낮다. 허용 높이도 100m로, 최대 150m까지 계획된 문래동1~3가 도시환경정비구역과 차이를 보인다.

하지만 공동주택 건립 규모는 1천114가구로 가장 크다. 전체면적의 약 43%를 차지하는 문래동4가 22-7번지 일대(4만1천56㎡)에는 상한용적률 300%이하가 적용돼 대규모 아파트 총 1천114가구가 건립된다. 특히 이 구역에는 장기전세주택 110가구가 건립된다.

또 일반 임대주택도 89가구 건립이 별도로 계획돼 있다. 전용면적 기준으로 △60㎡이하 414가구 △60㎡초과~85㎡이하 586가구 △85㎡초과 114가구 등으로 구성됐다. 더불어 중앙 가로공원과 대규모 지식산업센터도 들어설 전망이다.

이에 따라 문래동 일대는 지하철 2호선 문래역을 중심으로 주거와 문화 및 산업이 융합된 미래형 도시공간으로 재탄생할 전망이다.

구 관계자는 “문래동 일대는 지은지 20년이 지난 노후 건물이 약 85%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재정비가 시급하다”며 “향후 주거와 산업시설이 융합된 최첨단 단지로 서남권의 신산업거점지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준공업지역 투자 전략(권기헌 도시개발연구소 이시)한국경제TV | 2014.07.08 22:45 * 서울시 준공업지역 투자 전략(권기헌 도시개발연구소 이시)

– 공공지원형: 적극적 공공지원을 통해 산업 집적지의 산업특화

– 산업정비형: 산업시설과 공동주택의 계획적 입지를 도모

– 지역중심형: 역세권 등 중심성광화지역의 용도 복합화유도

한국경제TV 핫정보문래동 준공업 지역을 주목하라
2009년 준공업 지역 종합 발전 계획,

우선 정비 대상 구역 4개 준공업 지역 ( 금천구 가산, 신도림, 문래 4 가, 성수)

준공업 지역 규제 완화로

소규모 필지도 개발 가능, 오피스텔, 아파트,

대형판매시설, 중소형호텔 등이 같이 들어설 수 있는

고층복합건물 허용 예정

 
————————————————————————
 
 
 
올해 말까지 분명히 따블(두배)이상 칠겁니다.

지금이 2004년도 부동산 서너배폭등하는 그런 시기의초입 입니다.

몇십프로 치고 올라가는 그런 때가 아닙니다.

따블, 따따블로폭등 할 겁니다.

최소 따블 이니까느긋하게 해외 여행이나 다녀 오셔요.
 
 
 
 
◆ 속보> 요즘 부동산 시장이 예시롭지 않네요!!
 
 
 
서울 집값상승랠리..
최경환 노믹스 이후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띄고 있습니다.
 
추석 이후에도 상승 센세는 계속 이어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번 국회에서 구닥다리 부동산 규제 날려 보내면..
 
상승세를 넘어 폭등의 가능성도 점쳐지고있네요..
 
 
부동산 가격은..
시장의 원리가 아니라.정책에 따라 오르고 내리고 있습니다..
 
지금은 부동산 오르는 정책을 펼쳐 가격이 오르고 있습니다.
 
 
부동산 규제페지에 시시건건 반대허던 새정치 민주연합은
이번 재보궐 슨거에서 아주 그냥 개박살이 나고망신망신 개망신을 떨었습니다
 
 
새정치 민주연합은 부동산 정책에
획기적인 발상 의 전환 없이는 이후로도 각종 선거에서 참패 할 것 입니다
 
 
야당 과 좌파세력덜두 무조건 반대 보담은 김대중과 같이
 
모든 부동산 규제를 풀고 경기부양에 올인하는 데 동참혀야 민심을 되 돌릴 수 있습니다
 
 
 
부동산시장 훈풍..’집값, 추석 후에도 오른다’
전셋값 고공행진도 당분간 지속…연말까지 동반상승 흐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발표 후
 
정상화 기대감이 살아나면서 부동산시장이 활력을 찾아가고 있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아파트 매매시장이
 
상승세에 접어들었고 분양-경매시장도 인기를 끌고 있다.

전문가들은 시장 반응이 예상보다 긍정적이라며
 
부동산시장의 활기는 이번 추석 연휴 이후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수도권을 짓누르는 전셋값 고공행진도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즉 적어도 연말까지 매매가격과 전세가격이 동반 상승하는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 아파트 거래 늘고, 분양시장은 청약 대박 ..경매시장은 후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