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총선후 제발 김종인 껴안고 정계 은퇴하길 바란다

여야를 막론하고 엄청난 회오리가 지나간 공천파동을 넘어서 이제는 총선이 본격적으로 다가오면서 새누리당은 재빠르게 단합된 모습을 보이면서 선전을 외친다. 참으로 저질스럽고 나쁜 사람들이지만 눈치는 있는 종족들이다.

권력을 향해 고개를 숙일줄 알고 자기 주제파악은 하고 있는 정치꾼들인것은 사실인 것 같다. 선거때마다 야당이 대체적으로 패배를 하는 이유도 이것과 무관하지는 않은 듯 싶다. 주제 파악하는 것이 정치에서 그토록 중요한 것인지를 새삼느끼게 된다.

새누리당은 자기들이 아무리 잘못한것이 많더라도 일단은 대한민국의 현재 상황이 발목잡는 야당때문이라는 이미지 제고에 상당한 노력을 했고 그것으로 기존에 누렸던 효과를 누리고 있는 듯하다.

수도권에서 적어도 여당후보가 철저히 붕괴되는 사태만 없다면 야당의 분열로 총선에서 기대이상의 결과를 가지게 될 것이라는 것을 그들은 이미 알고 있다. 따라서 이한구란 인물만 하수도에 흘려보내면서 유유히 그들의 길을 걷고 있고 결과는 다소 예외는 있겠지만 지금보다도 나쁘지 않은 상황을 맞이할 것 같다.

도대체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는 이유는 무엇인가? 진보진영이 집권하고 싶다면 참으로 냉정하게 고민하고 그 근본 원인을 찾아내어 스스로들 각성하고 정치를 하는 진정한 모토를 스스로 세우려고 노력해야 햘 것이다. 필자가 문재인과 김종인체제의 더민당을 격렬히 비판하는 이유는 바로 그런 것이다. 적어도 김종인 체제는 진실이 결여된 땜방체제이기 때문이다.

현재 총선을 앞두고 있으니 필자의 이런 비판이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겠으나 중요한 것은 지금이라도 제대로 가라는 것이다. 김종인이 이번 선거에서 할 수 있는 영역이 얼마나 되겠는가? 호남에 가서 더민당이 문재인당이 아니다라는 것을 설파하느라 진땀빼는 그 양반의 모습을 보면 참으로 징그럽다, 도대체 노무현의 정신을 계승한다는 문재인은 어쩌다가 그런 신세가 되었단 말인가?

총선을 앞두고 하기 힘든 말이지만 문재인에게 진심으로 권하노니 제발 이번 총선을 끝으로 정계를 은퇴하라.

은퇴하기 전에 김종인을 반드시 처리하고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