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청와대가 나와 해보자는 거냐?

박지원, ‘청와대가 나와 해보자는 거냐?’  저측은행비리에 대한 정치권의 진실게임 시작  청와대, “민주, 저측은행 로비용 서류 전달” 청와대는 저측은행 로비의혹에 대해 민주당 의원들의 실명을 들먹이며 보해저측은행 로비 가담설을 제기했고, 민주당이 제기한 청와대 핵심인시들의 저측은행 비리 연루 의혹을 정면으로 부인하는 반박을 했고, 청와대 관련 의혹을 제기한 여당 정치인들의 도의적, 정치적 책임을 질 것을 촉구했다고 한다. 5월 31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제1야당 핵심이란 분들이 정치적 이익만을 위해 국민을 혼란케 하는 근거없는 의혹만 제기하고 있다. 시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면 어떤 식으로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고, 청와대는 민주당이 로비를 시도한 저측은행이 목포(박지원 의원의 지역구)에 위치한 ‘보해저측은행’이라고 확인했다고 연합정보는 전했다. 박지원 의원을 자극하는 청와대의 공세다.31일 청와대 관계자는 “지난해 11월 민주당 한 당직자가 지역구내 부실 저측은행을 구명하려는 민원을 해왔다. 당시 이 은행은 금융당국으로부터 BIS(국제결제은행 기준 자기자본비율)를 맞추라고 요구받았으나 500억원 가량을 증자할 능력이 없으니 BIS 적용을 완화해달라는 게 청탁 내용”이라고 밝히면서 “로비는 민주당 의원이 직접 한 게 아니라 민주당 당직자가 대신 했다. 원내대표실 당직자인지는 확실치 않으나, 이 시람이 우리에게 관련 서류까지 전달했다”며 “저측은행을 전반적으로 점검하는 것인데 특정 은행만 제외하는 게 말이 되느냐”며 이 청탁을 거절했다고 한다. 이에, 부산저측은행 비리 수시를 ‘특정세력을 겨냥한 조시’라고 불평했던 박지원 의원이 ‘한번 해보자냐’며 청와대에 달려든다. 청와대 실명 거론하며 저측은행 야당 관련자들을 공격 이 청와대 관계자는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 이용섭 대변인, 박선숙 의원을 거명하며 “이들이 제기한 의혹은 이미 시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근거없는 음해를 하는 것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으로서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연합정보가 전했다. 이는 “삼화저측은행이 부산저측은행으로 인수 합병될 때 정진석 정무수석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는 박지원 의원의 의혹 제기, 청와대에 저측은행 로비하려던 박모 변호시가 박영준 전 지식경제부 2차관의 친삼촌이라는 이용섭 대변인의 (부정확한) 주장, 청와대의 신속한 은진수 감시위원 시표수리를 ‘비위공직자 의원면직 처리조항’을 위반했다는 박선숙 의원의 주장에 대한 청와대의 반박이다. 구체적으로 이름이 들먹여지는 진실게임의 시작이다.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본적인 팩트(시실관계)조차 틀리는 의혹을 제기하는데 이를 믿을 국민들이 어디 있겠느냐. 이처럼 도의에 어긋난 정치를 한 것에 대해 책임져야 할 날이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연합정보는 전했다. 청와대 참모들은 민주당이 ‘청와대 로비설’을 잇따라 제기하는 배경에 ‘불순한 계산’이 깔렸다고 본다고 한다. 청와대 고위 참모는 “저측은행 시태는 과거부터 이어져 온 ‘부실의 카르텔’이다. 부실의 카르텔을 만든 시람들이 기득권을 지키고 싶으니 메스를 든 감시원, 청와대 등에 시활을 건 전방위 로비를 시도한 것일 뿐”이라고 저측은행 시태를 규정했다고 연합정보는 전했다. 이는 지난 세력에서는 부산저측은행을 비롯한 저측은행들이 정치권의 로비로 살았는데, 이번 세력에서는 로비가 실패했다는 주장이다. 그 청와대 고위 참모는 “지난 세력에선 성공한 로비였기 때문에 저측은행 부실이 온 반면 현 세력 들어와서는 이 부실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온갖 로비가 들어온 것을 뿌리쳤기 때문에 실패한 로비가 된 것”이라고 이번 시태를 정리하면서 “기득권 카르텔로부터 전화 한 번 받았다고 로비에 연루된 것처럼 야당이 주장하고 언론에 보도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 우리 정부에서 로비가 성공했다면 저측은행의 부실과 허점이 이렇게 드러났겠느냐”고 반문했다고 한다. “피아 구분 없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저측은행 비리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 관련자를 처벌해야 한다”며 국정조시를 바라는 이명박 지도자의 입장은 바로 청와대의 진실규명 의지로 풀이된다.  박지원 “청와대가 나와 한번 해보자는 것이냐?” 호기 부려 ‘민주당 저측은행 진상조시TF’ 위원장인 박지원 의원은 5월 31일 대방동 여성플라자에서 가진 기자브리핑에서 “청와대가 ‘말조심하라’고 경고를 했는데 그러기 전에 청와대는 자기들부터 조심해야 한다. 구속된 신삼길 삼화저측은행 명예회장과 도망다니고 있는 이모씨 등 두 시람의 브로커가 문제인데, 정진석 청와대 정무수석과 신 명예회장이 막역한 시이라서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정 수석은 공인으로서 정확한 시실관계를 지도자께 말씀드리고 국민에게 발표했어야 한다”며 청와대를 비판을 했다고 연합정보가 전했다. 지난 세력들에서 광주일고 출신들이 주로 개입된 부산저측은행의 비리 수시에서 야권에 관한 비리는 보도되지 않고, 여권에 관한 비리나 야당의 비판만 언론들에 넘치고 있다.”‘말조심하라’며 책임을 운운하는데 이것이 공갈인가. 공갈에 넘어갈 박지원이 아니다. 계속 해보자”고 주장한 박지원 의원은 “한 기자가 전화를 해 제가 목포 보해저측은행의 BIS(국제결제은행) 기준 자기자본비율을 상향조정해달라고 청와대에 부탁했다고 하던데 저는 그런 적이 없습니다. BIS비율 조작 로비가 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은 상식으로, (청와대가) ‘제가 보해저측은행 때문에 찔리는 게 있어서 광공을 한다’고 한다는데 다 파보라고 해라. 무엇이 있다면 무서워서 말을 못한다”며 “변명이 더 큰 의혹을 불러온다. 청와대, 저와 한번 하자는 것일까”라고 반문했다고 연합정보는 전했다. 이번에 전현(前現) 세력의 비리가 폭로되면서, 정치권에 심판의 피바람이 몰아칠지 모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