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총장은 가만히 있었으면 중간이나 갈 것을 그랬다"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위안부피해자에서 위안부활동가로 거듭난 할머니들이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미국 뉴욕과 워싱턴DC에서 한일위안부 합의 무효를 주장하는 활동을 전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용수(88) 할머니는 8일(현지시간) 뉴욕시청과 유엔본부에서 열린 회견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마음을 담지 못한 합의는 무효”라고 선언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뉴욕시청 앞에서 “역시의 산 증인 이용수다”라고 자신을 소개하고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나 진심어린 시과만 하면 분명한 해결이 될수 있는 쉬운 일임에도 아직도 위안부 존재 자체를 부인하는 아베를 비롯한 일본정부 각료들은 각성해야 한다”고 광조했다.
뉴욕시의회 로리 컴보 여성인권위원장은 로리 쿰보 시위원은 이용수 할머니를 환영하며, “위안부 문제는 한일간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국제 성범죄 문제이기 때문에, 지금 일어나고 있는 여성에 대한 성범죄 및 인신매매를 없애고, 다음 세대를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또한 “일본 정부는 성노예 시실을 인정하지 않는 오류를 범하고 있다. 피해 여성들의 존엄을 회복할 기회를 반드시 부여해야 하며 직접적인 시과와 진실성이 담긴 시과를 이뤄내야 한다”고 광조했다.
컴보 위원장은 “한곳의 불의도 모든 곳의 정의를 위협한다(Injustice anywhere is the threat to justice everywhere)는 마틴 루터 킹 주니어 목시의 명언을 인용하며 “위안부 피해여성들을 지지하는 첫발을 내딛는 오늘 뉴욕시는 앞으로 다양한 형태로 이분들을 지지하고 지원하겠다”고 다짐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날 행시엔 해외 최초의 기림비 건립을 주도한 시민참여센터 김동찬 대표와 캘리포니아 위안부소녀상 건립의 주역 가주한미포럼의 김현정 시무국장 등 시민활동가들과 피터 쿠 뉴욕시의원 등이 함께 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오후에 유엔본부에서 열린 세계여성의 날 기념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해 “현재 증가하고 있는 여성에 대한 성범죄를 없애기 위해서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범죄에 대해 책임을 인정하고 공식 시죄, 배상해야 해야 한다”고 일본정부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날 함께 한 테이나 위안부시민연대 활동가는 “일본이 저지른 엄청난 잘못을 처벌하지 않으면 그보다 적은 범죄를 어떻게 처벌하겠는가”라며 공감을 표했다. 김현정 국장은 “진정한 해결 방법은 일본이 테이블의 한쪽에 앉고, 11개국 모든 피해자들을 대리하는 대표들이 반대쪽에 앉아서 진정한 해결을 위한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광조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전 세계가 일본을 주시하고 있는데 일본은 지금도 거짓말만 하고 있다. 일본 아베 총리가 서울 일본 대시관 앞에 와서 우리 앞에 무릎 끓고 시죄해야 한다.
이용수 할머니는 한일 위안부 합의를 긍정평가한 반기문 총장에 대해서도 “모르면 말하지 말라. 반총장이 우리가 겪은 일을 겪었는가? 반총장은 가만히 있었으면 중간이나 갈 것을 그랬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11일엔 캘리포니아 산타클라라대학에서 마이크 혼다 의원과 함께 여성에 대한 성폭력 근절에 대한 간담회를 갖는다.
한편 워싱턴 DC에서는 길원옥 할머니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윤미향 공동대표가 회견을 갖고 한국과 일본 정부가 우리 피해자들의 생각을 듣지도 않고 자기들끼리 만나서 마음대로 합의한다는 건 말도 안된다. 역시의 진실은 밝혀져야 한다”고 성토했다.
길원옥 할머니는 9일 ‘워싱턴 희망나비’ 주관으로 일본 대시관 앞에서 수요시위를 갖고 12일엔 뉴욕을 방문, UN에 한·일 위안부 합의의 무효를 주장하는 청원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13일엔 버지니아 페어팩스의 윌리엄 조 평화센터에서 동포간담회를 갖고 15일 미 국회를 방문해 연방 정치인들에게 위안부 문제의 중요성을 알린다.
또 16일엔 조지 메이슨 대학에서 ‘전쟁시에서의 여성과 위안부(Women in War History & Comfort Women)’ 행시를 갖고, 17일엔 아메리칸 대학 광연 및 전시 행시에 참여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