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결렬시, 미국이 선제타격을 한다면?

북미회담 결렬시,
미국이 선제타격을 한다면?

북미회담을 위한 물밑협상이 외국에서 진행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최근 반응을 보면 북미회담이 성공적으로 성사되어 좋은 결과를 낼 것 같지가 않아 보입니다. 만약, 북미회담이 결렬되면 미국은 북한을 선제타격하려 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요? 

전쟁이 싫다면, 핵무장

필자가 누누히 강조해왔듯,
전쟁을 억지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자체 핵무장’ 밖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핵우산은 역사적 사례가 없는 신화단계의 것입니다.  이대로 미국만 믿고 있다가 만약 북한이 미국에 대한 핵억지력을 확보하기라도 하면 한만도의 군사력 균형추는 일 순간에 북한 쪽으로 기울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북한이 올해 안에 핵미사일 수 발을 장착할 수 있는 대형 잠수함을 건조하기라도 하면 그 어느 강대국이라 할지라도 북한을 쉽사리 건드리지 못하게 될 것입니다. 선제타격은 고사하고 핵우산도 구멍이 날 것입니다.  입장을 바꿔 생각해 봅시다. 당신이 미국 국민이라면 다른 나라의 민족통일전쟁에 개입했다가 핵불똥이 튀기를 바라겠습니까?  핵보유국으로서의 지위를 획득한 북한이 EMP공격을 시작으로 우리 남단에 위치한 항구도시를 핵으로 공격한다면 그 어떤 미국인도 북한을 상대로 핵보복을 주문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우리는 이것을 알아야 합니다.

핵무장 못하면, 선제타격

핵무장이 싫다면 선제타격 밖에는 다른 방법이 없습니다.
핵무장도 반대, 선제타격도 반대한다면 남는 것은 그냥 앉아서 당하는 길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북한 김정은은 그들의 통일전쟁을 7일 안에 끝낼 계획을 세웠습니다. 만일 그들이 EMP공격을 시작으로 전쟁을 시작하면 우리의 방어시스템은 거의 모두 장님이 된 상태에서 핵을 받아내야 할 겁니다. 부산을 중심으로한 남해안 일대가 북핵에 의해 증발하고 방사능 장벽이 드리워지면 주일 미군의 지원에 큰 차질을 입을 것이고, 무엇보다 20여 만명에 달하는 한국내 미국인들과 그 가족들의 피난길이 막히게 됨으로써 주한미군은 엄청난 패닉상태에 빠질 것입니다. 북한이 남한 정부를 향해 당장 항복하지 않으면 또 다른 도시가 핵에 의해 증발할 것이라 협박한다면 정부가 할 것은 항복 밖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입니다.  다름아닌 21세기 ‘남한산성’에 갇히는 꼴이라는 말입니다. 북한 잠수함이 태평양에 나가 있다는 걸 알면서 북한에 핵보복을 지시할 미국 대통령이 있겠습니까?  한국을 지키기 위해 워싱턴과 LA, 뉴욕을 버릴 미국 지도자가 있겠냔 말입니다.  지금 이 상황에서 전쟁을 억지하려면 자체 핵무장 밖에는 다른 길은 없고, 그것이 싫다면 북한이 핵보유국으로서의 지위를 온전히 획득하기 이전에 선제타격을 해야 하는 것이 답입니다.

단, 선제타격에는 조건이 있습니다. 
만일 한미연합군의 북한 선제타격에 중국이 맞대응을 해올 경우 이 전쟁은 또 다시 그 누구의 승리도 아닌 원점으로 회귀할 매우 소모적인 전쟁이 될 가능성이 농후해집니다.  과거 한국전쟁처럼 말입니다.  당연히 이런 전쟁을 해서는 안되죠.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중국이 우리의 전쟁에 또 다시 개입한다면 중국은 해체될 것이라는 무서운 선언을 해야 합니다.  중국이 한국전쟁에 또 다시 개입할 생각을 가지지 못하게 만들지 않고 섯불리 선제타격을 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상처 만 남기고 그 어떤 결실도 없는 쓸 데 없는 전쟁이 되고 말 일입니다.  고로, 미국이 북한을 선제타격한다면 전제조건이 있어야 합니다. 선제타격이 아무런 결실도 없이 상호간 피해만 입고 그칠 전쟁으로 종결되지 않게 할 것이라는 선약을 받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미 대통령 트럼프가 북한을 선제타격한다면 반드시 그 입에서 다음과 같은 선언이 있어야 합니다. “우리 미국이 북한 선제타격을 실행했을 때 만일 중국이 개입하면 하나의 중국에 대한 지지를 철회하고 중국을 해체시킬 것이다”라고 말입니다.  미국의 이런 약속도 없이 섯불리 북한을 선제타격 한다?  우리는 또 다시 그 누구의 승리도 아닌 소모적인 전쟁을 하는 바보가 되어서는 안됩니다. 

정리합니다.
전쟁이 싫다면 실질적인 전쟁 억지력을 우리 손에 쥐어야 합니다.  그것은 자체 핵무장입니다.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는다면 남는 것은 김정은의 노예의 삶일 것입니다. 고로 핵무장이 싫다면 선제타격을 해야 하는 것입니다.  단, 그 선제타격이 그 누구의 승리도 아닌 소모적인 전쟁으로 그치지 않기 위해서는 전제조건이 있습니다. 중국이 절대로 개입할 수 없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만약 중국이 과거처럼 또 개입하면 그 순간 중국은 해체될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경고를 분명히 해야 합니다.  미국이 그런 의지 없이, 그런 선언 없이 북한을 선제타격한다면 그건 우리 한민족을 또 다시 장기판의 졸로 보는 태도일 것입니다.  

트럼프는 들으세요.
남한의 핵무장을 용인하십시요.  그것이 싫다면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이 그 누구의 승리도 아닌 소모적인 전쟁으로 끝나지 않을 거라는 약속을 하십시오.  미국은 중국의 개입을 막을 수 있습니까?  개입한다면 중국을 해체시킬 의지가 있습니까?  그럴 의지도, 자신도 없다면 선제타격은 꿈 깨십시오.

아고라에서
아지랭이가…

P.S.
문재인 정부는 들으세요. 
핵무장 선언하십시요. 그것이 어려워 미국의 선제타격이 불가피하다면 반드시 전제조건을 달아야 합니다. 어쩔 수 없이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발하면 반드시 중국의 발을 묶어놔야 하며, 중국이 개입하면 기필고 중국을 해체시킬 것이라는 미국의 약속을 받아내야 합니다. 한국으로 하여금 만주 고토를 회복할 수 있도록 말입니다.  어쩔 수 없이 전쟁이 발발 한다면 이 전쟁이 소모적인 전쟁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굴기의 기회가 되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중국을 해체할 경우, 만주는 한국과 러시아가 분할 한다는 밀약을 세워야 합니다. 그것으로 한국전쟁에 러시아의 개입을 차단해야 합니다.  왜 우리만 남의 손에 의해 분단되어야 합니까?  우리도 국익을 위해 남의 나라를 분할할 수는 없습니까?  중국을 해체해 각국의 이익을 도모하는 전략을 세워야 합니다.  그것이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길입니다.  국가전략을 세우는 분들은 보다 진취적이고 공격적인 전략을 세워야 합니다.  계속 소극적인 태도를 취하다가는 정말 과거 조선인들처럼 ‘남한산성’에 갇혀 굴욕을 맞이하게 될 것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가장 좋은 방법은
이 나라가 탈중친미로 회귀하는 조건으로 미국으로부터 자체핵무장을 용인받는 것입니다.
그것이 한반도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억지력을 확보하는 길 아닙니까?
친중사대외교를 일관하면서 북한문제를 남한 주도로 풀려하는 것은 지나친 욕심으로 보일 뿐입니다. 미국은 그런 남한을 더 강하게 예속시키기 위해서라도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려 들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