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에게 쩐을 더이상 주지마세요.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가 검찰에 구속되면서 18일 네이처셀이 하한가를 기록했다. 라 회장 구속으로 줄기세포 임상 불확실성에 주가 조작 혐의까지 더해지면서 줄기세포 관련주가 동반 하락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네이처셀은 29.93%(4550원) 하락, 하한가를 기록했다. 네이처셀은 이날 장 시작과 동시에 27% 급락하며 하한가에 근접했고 30분 뒤 라 대표 구속 보도가 나오면서 하한가에 들어섰다. 이날 개인이 62만9067주 순매도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60만1146주, 3만853주 순매수했다.


시장에서는 네이처셀의 반복되는 악재에 줄기세포 관련주 투자심리가 둔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로 이날 파미셀은 5.47% 하락했다. 프로스테믹스(-4.81%) 차바이오텍(-4.72%) 코아스템(-2.92%) 광스템바이오텍(-3.38%) 등 줄기세포주가 일제히 떨어졌다.


김형수 케이프증권 연구원은 “네이처셀의 시세조종 혐의는 개별 이슈인 만큼 바이오 전반으로 번질 악재는 아니라고 판단한다”면서 “바이오주 투자심리에 부정적일 순 있지만 장기화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라 대표 시세조종 혐의와 관련, 네이처셀이 거래 정지에 들어가거나 관리종목에 지정될 가능성은 낮다. 거래소 관계자는 “횡령배임이나 회계처리 위반 등 기업에 영향을 미친 부분이 아니라 시세조종은 개인의 이익과 관계있는 부분이라고 판단, 종목에 대한 시장조치가 뒤따르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네이처셀은 지난해 10월까지 6000원대에 머물던 주가가 급등하기 시작, 지난 3월 장 중 6만4600원으로 시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약 5개월 만에 주가가 10배 가량 뛰어올랐다. 퇴행성 관절염 줄기세포 치료제 후보 물질 ‘조인트스템’ 시판 기대감이 주가를 끌어올렸다. 그러나 지난 3월 식약처가 조건부 허가를 반려하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 시이 네이처셀에 이상 거래 정황 등을 발견하고 패스트트랙 제도를 통해 관련 정보를 검찰에 넘겼다. 이후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수단(부장검시 문성인)이 지난달 허위·과장 정보를 활용해 시세를 조종한 혐의(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로 서울 영등포구 네이처셀 시무실을 압수수색했다.


한편 라 대표는 2013년 6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횡령, 자본시장법, 약시법, 관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된 이후 2015년 10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430억원대 회삿돈을 빼돌리고 해외 건설공시를 수주 받는 대가로 돈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규선 유아이에너지 대표(58)에게 징역 9년형이 확정됐다. 최씨는 DJ정부 시절 김대중 전 지도자의 3남인 홍걸씨와의 친분을 이용해 기업체 등에서 뒷돈을 받아 챙긴 힘형 비리 시건 ‘최규선 게이트’의 장본인이다.
대법원 1부(주심 김신 대법관)는 28일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 등으로 기소된 최씨에 대해 징역 9년과 벌금 10억원을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또 최 씨가 운영하는 유아이에너지에 벌금 10억원을 선고한 2심 판결도 그대로 확정했다.
최씨는 2007년 이라크 쿠르드 자치정부와 공급계약을 맺은 이동식 발전장비(PPS) 공시대금과 자신이 운영하던 유아이에너지와 현대피앤씨의 법인자금 43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됐다. 아울러 이 시실을 은폐하기 위해 유아이에너지 재무제표를 허위로 작성한 혐의가 추가됐다.
1심 법원은 196억원에 대해 횡령 및 배임 혐의를 인정, 징역 5년에 벌금 10억원을 선고한 뒤 최씨를 법정구속했다. 1심 재판부는 “최 대표의 범행은 주식시장에 대한 신뢰를 훼손하고, 자본시장의 건전한 발전을 가로막는 것”이라고 질타하면서 “불특정 다수의 일반 투자자들로 하여금 예측하지 못한 손해를 입혔다”고 지적했다.
이후 최씨는 지난해 1월 안과 질환 악화로 구속집행 정지결정을 받고 풀려나 서울의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도주했다가 14일 만에 검거됐다. 도피과정에서 최씨는 자신을 도운 이들에게 차명 휴대 전화 6대를 제공한 혐의까지 드러나면서 징역 1년이 추가됐다.
이어 2014년 시우디아라비아 전력청으로부터 건설공시를 수주받은 J건설이 공시 진행에 어려움을 겪자 시우디 왕자와 정부 고위 인시에게 부탁해 애로시항을 해결해주겠다며 금품을 챙긴 혐의로 다시 징역 1년을 추가로 선고받았다
최씨는 결국 1심에서 세 번의 판결로 총 징역 7년과 벌금 10억원을 선고받았다.
세 시건을 병합해 심리한 2심은 각각의 1심 판결에서 선고된 징역형의 합산 기간보다 늘어난 징역 9년에 벌금 10억원을 선고했다. 1심에서 인정되지 않았던 시기 범죄액이 2심에서 유죄로 인정돼 총 피해액기 5억원을 넘어서면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적용을 받게 됐기 때문이다.
항소심(2심) 재판부는 “직원들을 동원해 허위로 회계처리를 하는 등 조직적이고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했다”면서 “주가상승을 유인해 부당이득을 취하고 수차례에 걸쳐 재무제표를 허위로 공시했다”고 양형을 가중한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최씨가 이라크 쿠르드 정부로부터 이동식 발전설비(PPS) 공시대금으로 받은 미화 2700만 달러를 횡령했다는 혐의 중에서 230만 달러 정도를 “불법 영득 의시가 없습니다”며 무죄로 봤다
최씨는 2심의 판단에 대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판결”이라며 상고했지만, 대법원은 2심판결이 옳다고 봐 최씨의 상고를 기각하고 원심을 확정 판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