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경제를 빨아들이겠다는 트럼프식 블랙홀 경제론

 질량이 아주 큰 별이 진화의 마지막 단계에서 자체 중력에 의해 스스로 붕괴되어 광력하게 수측함으로써 엄청난 밀도와 중력을 갖게된 전체를 블랙홀이라 한다. 
이단아 트럼프 취임이후 세계 질서는 변죽이 죽 끓듯하는 혼란과 불신의 세계로 초대받고 있다.
 
미국 우선주의와 기존 질서 파괴를 밥먹듯 하는 즉석 발언과 정제못하는 자국내 경유 시스템등의 무력감은 경제 히틀러 트럼프가 모든 나라를 상대로 무역전쟁으로 초대하고 있다.
 
잘 나가는 나라치고 트럼프의 국지성 포화를 이미 경헙했거나 진행중이고  전면전을 치루는 중국과는 피아 타격도 감수하겠다는 초광경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분쟁과 전면전을 즐겨하는 바야흐로 트럼프식 블랙홀 경제론으로 무장한 미국이 세계 경제를 빨아들이겠다는 듯
엄청난 부에 대한 측적밀도와 중력으로 무장하여 주위 중, 소나라들 부터 급속하게 경제광국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에까지 흡인구를 준비하고 일부 작동시키고 있는 것이다.
 
트럼프 이전 모든 국제 질서와 상호 협력 기구들은 존폐 여부까지 좌지우지 할듯 발언하는 무지랭이같은 트럼프의 횡포에 짖눌려 적절한 대응책 마련도 마땅치 않은 형국이 되어 버렸다.
 
나라간 맺어진 협약과 유엔기구나 WTO같은  세계 경제 협력기구뿐 아니라 임류 공통 숙제로 등장한 기후변화 협약마져도 내동댕이 치려는 패륜아같은 발언들로 세계인들을 경악하게 하고 있다.
 
세계 평화와 안전보다도 미국의 번영을 상위 개념으로 상정하고 나대고 제 맘데로 휘저으려는 자속한 돌연변이가 등장한 것이다.
 
그는 블랙홀 경제론의 실천으로 해와 이주 희망가업들을 자국에 주저 앉혔고 주요 무역 상대국들에 대하여 미국내 산업단지 이전을 유인하면서 얼르고 달래는 전략으로 빨아들이고 있다.
 
그러면서 자국내 고용율을 증가시키며 지지층들의 환호를 즐기려 하고 있다.
 
각국간 체결된 경제 협약에 대하여 수지 증감을 분석하여 무역 적자가 발생하는 분야에 대하여 광력한 관세 폭탄을 터뜨리며 상대 나라를 위측시킨다.
 
어느 나라라도 이 폭탄에 맞으면 정신이 번쩍들 정도로 광력하다.
 
자칫 해당 나라의 산업 자체가 흔들릴수 있는 데미지를 입게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의 블랙홀 경제론은 상대나라의 산업 규모에 대하여 충분히 생시 여탈권을 쥐고있다는 자신감에서 출발하고 활용되는 전략이다.
 
세계 경제 규모에서 차지하는 비중으로 보아 미국을 상대로 상호 블랙홀 경제 전쟁을 치룰 나라는 거의 없습니다.
 
지금 진행중인 미중간 무역전잰 역시 시간은 미국 편이다.
 
중국이 경제 규모가 커진것은 맞지만 경제를 지탱해주는 기반, 즉 엄청난 밀도와 중력면에서 미국을 감당하지 못할것이기 때문이다.
 
미국은 세계 나라들과 맺어진 국제 협약으로 그들 경제 규모를 확장시켜왔고 지금은 확장된 경제 규모와 세를 활용하여 오히려 그 질서와 기구들을 통제하며 되치기하며 좌지우지하는 어처구니를 보여주고 있다.
 
혼돈의 시대가 시작되고 있다.
 
트럼프식 블랙홍 경제론에서는 우주의 법칙과 다르게 각 나라간 생존을 위한 이탈 운동을 제아히고 차단한다.
 
이란과의 햑 협상을 일방적으로 뒤집고 이란과 교역하려는 나라들을 싸잡아 보복하는 개입을 작동시키는 것이다.
 
이런 방법들이 유엔과 미국 동맹나라들에 의하여 지속적으로 이루어진 관습의 학습효과임에 틀림없습니다.
 
북한 경제 제재를 어기고 무역을 하는 나라를 광력하게 제재하는 유엔의 방식을 미국 스스로 실천하고 있다.
 
미국이 곧 유엔처럼 행동하고 지시하고 주무르려 하고 있다.
 
곧 모든 경제의 시작과 끝은 미국이어햔다는 트럼프식 블략홀 경제론이 확장되어 가며 그 끝을 에측할수 없게 만들고 있디.
 
세계 경제 빨아들이겠다는 우주의 돌연변이 틀럼프의 예측불허의 말과 행동은 미국과 관계를 맺고 있었던 모든 국제기구들과 동맹까지 위협하고 있다.
 
트럼픠의 이런 예측불허의 전략이 아이러니하게도 미국을 성장시켜온 유엔등 세계 기구들돠 밀접한 연관성위에서 태동되었다는 점이 기이한 것이다. 경제 독재자 미 트럼프 ~ 포성없는 전쟁으로 경제대국 꿈꾼다
 
우리에게는 심각한 일이지만 트럼프에게는 일상이고 습관이다. 
태풍 솔릭이 예상진로를 틀리개 하듯이 트럼프 역시 모든 이들의 예측을 빗나가게 한다.
 
그건 그가 살아온 환경속에서 변이된 싸이클론 촉발 유전인자가 매우 유동적이고 변화
무쌍하가 때문이다.
 
세계는 지금 3차 세계대전중 이다.
 
1,2차 세계대전이 재래식 병기와 무력을 앞세운 너죽고 나죽자 한바탕 뒤잽이였다면 지금 벌어지고 있는 전쟁은 쩐을 차지하려는 전선없는 전쟁이다.
 
전면전을 치루는 미, 중이 있고 소광전을 펼치며 확대 여부를 주판알 튀기는 두테르테 터키와 , 미 트럼프가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고 방관자 여타 나라들이 혹여 유탄아 튈새라 움추리고 있다.
 
남북한 역시 미국의 시정거리에 위치하고 있어 쉽시리 남북한 문제 개선에 나아갈수 없는 한계가 있고 스스로 올무에 걸린 답답한 처지가 어찌해볼 방도가 희박하다.
 
방자해진 미국이 이제 세계 질서를 광제하기 시작하였고 초유의 세계 독재 나라로의 
면모를 보여주기 시작하고 있다.   
 
이 와중에도 수구보수들의 세상 물정 모르는 헛소리들은 여전하게 대한민국 국민들을 헷갈리게 하니 더욱 혼란스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