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골 퐁나기들은 집을 안사는 걸까요 못사는 걸까요?

젊은 세대 집 안 살까 못살까

얼마 전 월세 살면서 외제차를 타는 젊은 세대가 늘어났다는 뉴스가 나왔다.
국토교통부 조사결과를 보면 내 집이 없어도 된다고 응답한 비율이 29.1%로, 4년 전인 2010년과 비교했을 때 10% P나 증가하였고, 지난해 2014년 기준 외제차를 모는 20, 30세 수가 22만 명이 넘어 전년대비 34%가 늘어난 수치라고 한다.

왜 젊은 세대들이 기성세대들 보다 집을 사지 않고 외제차를 선호하는 것일까?
외제차를 선호하는 이유는 물질적 풍요 속에서 성장한 현 젊은 세대들의 가치관의 변화와 경제적인 이유가 표면적인 이유이다.

기성세대들은 외제차를 탈 능력이 됨에도 왠지 부담스러워 했기도했고 그래도 국산자동차를 사야지 하는 애국마케팅이 통했다면 현 젊은 세대들은 국산, 외제의 구분을 떠나 마음에 들면 된다는 개인주의가 강해서 애국마케팅이 잘 통하지 않고, 여기에 젊음의 특권이라 할 수 있는 이성에 대한 어필, 잘 보이고 싶은 과시욕이 결합되면서 외제차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고 이런 점을 이용해서 수입자동차 업계에서는 20, 30세대들을 집중 겨냥해 마케팅 전략을 짜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경제규모가 커짐에 따라 수입외제차 시장이 커지는 것은 당연한 현상인데 문제는 능력이 있어서가 아니라 집을 살 엄두도 못 내는 현실 속에서 내 집 마련의 꿈은 포기하고 집 보다 쉬운 외제차를 사는 젊은 세대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작년 2014년 전체 임대세대의 50%가 월세인구라고 하니 돈을 모은다기보다는 단기적으로 연명하는 생활을 하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집을 안 사는 것이 아니라 못사는 슬픈 이 시대의 현실을 반영하고 있어서 씁쓸한 마음 감출 수가 없다.
하지만 내 집 마련을 포기한 대가로 국산자동차보다 가격도 높고 유지비도 많이 드는 소비제인 외제차를 산다는 것이 바람직한 현상이 아닌 것만은 분명하다.

여기서 조금 더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은 집 살 돈이 없어 집을 안 사고 외제차를 탄다는 것은 자기 모순 측면이 강하다는 것이다.
최근 국제시장이라는 영화가 화제인데 지금만 힘들고 집사기 힘든 것이 아니라 집 사기 쉽고 좋은 시대는 없었다.
기성세대들은 그냥 쉽게 돈 벌고 집값도 낮아서 쉽게 내 집 마련한 것이 아니라 30년 전에도 내 집 마련은 큰 꿈이었고 쓸 돈 아끼고 모아서 힘들게 집을 구매했었다.
집이라는 것은 과거에도 그랬고 현재도 그렇고 미래에도 힘든 숙제가 될 것임에는 분명하다.
돈이 없어서 집을 못산다기 보다는 오르지도 않을 것 같은 집을 살 필요성을 못 느껴서 집을 안 사거나 집 사는 시기를 미루는 분들도 많다고 할 수 있다.

결국 젊은 세대들이 내 집이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이유는 가치관의 변화, 집을 살 돈이 없어서라는 표면적인 이유 내면에 오르지 않을 것 같은 집을 굳이 세금 내고 대출 이자내면서 살 필요성가 없어서이다.
과거 부동산시장의 흐름을 잘 모르는 젊은 세대들이 최근 5년 간 부동산시장의 침체를 지켜보면서 집을 사고 싶은 생각이 드는 것이 오히려 이상한 일 아닐까 싶다.

최근 지방부동산 분위기가 좋은데 부산, 대구광역시 등 지방에 거주하는 젊은 세대들의 부동산구입이 눈에 띄고 움직임이 활발한 것을 보면 돈 싫어하는 사람 없듯이 서울 젊은 세대들 역시 서울 부동산시장이 다시 움직이면서 활발해지면서 투자가치가 있다는 분위기가 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 주택구입에 뛰어들 수도 있을 것이다.

그리고 하나 더 생각해야 할 것이 집이라는 것은 시세 차익의 투자목적을 우선 생각하지만 안정적인 가정생활의 최소한의 요건, 의 식 주 중 하나라는 점이다.
상담을 진행하다 보면 과거처럼 많이 상승하지 않을 것 같은 집을 왜 살 필요가 없다라고 생각하는 분들 중 상당 수가 결혼 이후 특히 자녀가 생기는 시점 이후부터 집을 구입하려는 욕구가 강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자녀에게 보다 좋은 환경을 만들어 주고 싶은 부모의 마음이고 소득수준 향상에 따라 인기지역의 중소형 새 아파트의 인기는 더 지속이 될 가능성이 높은 대목이기도 하며, 최근 젊은 층들의 결혼시기가 늦어지거나 결혼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을 하는 수가 늘어난 것도 내 집이 없어도 된다는 응답을 높인 이유 중 하나가 된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