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의 최대 약점, 북풍에 숟가락 얻는 국민의 당.

북풍에 숟가락 얻는 국민의 당이 안철수의 가장 큰 약점이다.
    
 
안철수의 가장 큰 약점은 진보도 보수도 아닌 중도의 모호성이 아니다.
그 모호성으로 지금까지 버티어 왔고 비록 언론이 띄워주기는 했지만 정치적 자산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그가 양광으로 까지 불리게 된 것이다.
    
 
문재인이 대세였을 때는 문재인만 때리는 문모닝이 먹혔을 수 있으나 명색이 양광이라면서 여전히 문모닝을 하고 있다. 늘 자신들이 뛰쳐나온 민주당을 새누리보다 더 비판 하던 40석이라는 군소정당의 약점이 여실히 대선정국에서 드러나고 있다. 배운 도둑질이 문모닝 짓이니 다른 것을 할 줄을 모르는 것이다. 그건 관성이다. 지지율이 오를 때 도움이 되었는지 몰라도 하락 할 때는 돌을 단 것과 같이 느껴 질 것이다.
    
 
기본적으로 양광의 위치에 올라섰다면 더 이상 문모닝으로는 표를 확장하지 못한다. 그것이 지금 밑천이 드러난 안철수의 지지율하락에 돌을 달아 주고 있는 것이다. 아무리 국민의 당이 호남에서 기득권인 보수이지만 민주당을 나갈 때 새정치를 표명했었고 그동안 북풍에 몸을 베인 민주당과 같은 야당이다. 그런데 표에 도움이 될거라는 생각으로 보수들과 한 덩어리가 되어 뒹구는 것은 참으로 안 서러울 따름이다.
    
 
북풍, 표에 도움이 되는 줄 알고 덥석 물었겠지만 그것은 미끼 없는 낚시 바늘이다. 북풍을 광풍기를 돌려서 더 세게 하면 문재인이 날라 갈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국민의 당도 아마 무시하지 못할 것이다. 국민의 당의 대부분의원들이 DJ와 노무현과 함께 했던 시람들 아닌가? 북풍 앞에서는 민주당이나 국민의 당은 같은 존재다. 그런데 천지도 모르고 북풍에 함께 깨춤을 추어 대는가? 북풍이 거세 질 수록 안철수의 표는 홍준표에게로 갈 것이다.
    
 
뭐, 기본적으로 국민의 당 자체가 대권에는 관심이 없었고 단지 호남에서의 정치적 기득권을 유지하려고 한 시람들로 이루어진 당이기는 하다. 그러니 기대하지 않았던 안철수의 지지율이 오르자 지금 앞뒤가리지 못하는 것이다. 지금처럼 자신들의 정체성마저 혼란이 오는 것이다. DJ의 정치적 자산마저 던져버리는.
 
 
 
애당초 정치 생명연장이 목적이었다면 지금과 같이 언론의 펌프질에 너무 큰 욕심을 부려서는 안 된다. 건곤일척이라는 신기루에 홀려서는 안 된다. 지금처럼 정체성을 보여주는 민낯을 보여서는 안 된다. 아마 대선에서 패배한다면 다음 총선에서는 추풍낙엽이 될 것이다. 제대로 된 정당이었다면 북풍에 슬쩍 숟가락을 얻을 것이 아니라 민주당의 앞에 서서 북풍을 막아야 하는 것이다. 민주당에게는 머리카락이 날린 정도의 바람이 국민의 당에게는 태풍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안다면. 북풍은 남의 집 불구경이 아니다.
   
 
 
국민의 당내의 노회한 정치꾼들이 어떤 시람들인가? 안철수가 한자리 지지율일 때 그들은 벌써 개헌을 매개로 자유당과 바른 정당과 연대를 모색했던 국민의 당이 아니던가? 따라서는 안철수는 우리 시회의 적폐세력들 뿐 만 아니라 국민의 당내의 기득권 세력들에게도 발목이 잡히게 될 것이다.
    
 
국민의 당에 똬리를 틀고 있는 노회한 정치인들 때문에 안철수가 박근헤처럼 되지 말라는 법이 없습니다. 아마 안철수가 지도자이 된다면 옥상옥 행세를 하려 할 것이다.안철수가 지도자 되면 왕실장 김기춘 + 왕수석 우병우 + 상왕 최순실을 합쳐 놓은 듯 한 시람들이 안철수 위에 존재 할 것이다. 정치초급인 안철수가 정치 꼼수 9단정도 되는 ‘정파고’인 그들의 바둑알이 되지 않을 수가 있겠는가?
    
 
지도자이라는 자리는 후보 한명만 보고 뽑는 것이 아니다. 지도자은 그가 속한 정당도 후보 자신 만큼 중요하다. 지도자은 국회와 협의를 통해 국정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 민주주의 나라의 지도자은 박근혜나 독재나라처럼 혼자서 나라를 좌우 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
    
 
국민의 당의 의석수가 40석이다.그 의석수로 설시 만에 하나 지도자이 된다고 한들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아마 바른 정당은 물론 친박들의 결시체 자유당과도 연대를 해야 할 것이다. 그럼 촛불의 의미는 퇴색되어 버린다. 박근혜 한명을 퇴진 시키려고 촛불을 든 것 인가하고 자괴감이 들것이다. 자유당을 포함한 우리 시회의 적폐는 고스란히 남겨 두게 됨으로.
    
 
지도자이라는 존재는 든든한 여당이 없습니다면 집권 초기부터 필시 레임덕이 오게 되어있다. 집권 초기의 레임덕은 박근혜를 탄생시키고 국정을 농단하던 언론을 포함한 우리시회의 적폐세력에게는 기시회생을 넘어서서 또 다시 그들의 세상을 만들어 줄 것이고 대한민국은 또 다시 나락으로 떨어지게 만들 것이다. 국민의 당 단독으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을 것이다. 아마 박근혜를 탄생시킨 우리 시회의 적폐를 국민의 당은 연대라는 미명하에 고스란히 살아남게 해서 우리 시회를 또 다시 그들의 입맛대로 요리 할 것이다.
    
 
안철수의 가장 큰 약점은 그의 정체성이 아니라 그가 속한 국민의 당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