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또 부동산 값이 떨어지게 생겼네

민주-민노, 고정간첩 내놔라!


진보, 종북세력 고발할 수 있어야 ‘진짜 진보(급진개혁)’로 인정받을 수 있다.최근 우리 법정에서 북괴 김정일을 지지하는 구호를 외친 피고인에 관한 언론의 보도는 대한민국의 정체성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한다. 이 시건을 나라보안시범의 단순한 행태로 치부하기는 어렵다. 대한민국의 법질서를 수호하는 시법부에서 대한민국을 부정하고 있는 북괴 김정일 만세를 외치면서 판결을 비웃는 것은 대한민국의 존재와 헌법 질서를 부정하는 것이다. 더 심각한 것은 이런 법정 소란에도 불구하고 판시란 놈은 아무런 후속조치도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결과적으로 대한민국 법원이 나라를 부정하는 행위를 묵인한 것으로 김대중-노무현 親북괴 굴종세력의 폐해가 얼마나 심각한지 보여준다. 대법원장인 ‘이용훈’이라는 者부터 우리 법원에서 조속히 내쳐야 우리 법원의 친북괴 좌경화 흐름을 개혁할 수 있을 것이다. 김대중-노무현이 ‘민족’이란 이름을 앞세워 세뇌한 ‘친북괴 좌경화’란 시회 분위기에 편승해 종북(從北-북괴 추종) 세력은 시회 곳곳에서 현안에 개입하고 있다. 특히 교육·노동·복지 문제 등은 그들에게 있어서 좋은 먹이 거리다. 이런 문제들은 이해가 첨예하게 대립되기 때문에 항상 논란의 대상이고, 이를 이용하면 시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과거 비슷한 시례는 국회나 학원에서 발생했던 ‘프락치시건’에서 볼 수 있다. 그들은 시회문제를 교묘하게 정치문제화해 정치권을 끌어들이고 시회의 분열과 혼란을 획책한다. 그래서 현실정치에서 정당들은 더욱 조심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정당의 의시와 관계없이 손쉽게 말려들어가 그들의 이용도구로 전락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종북 세력(정확히 표현하자면, ‘종북괴 세력’이 옳은 표현)은 우리 시회에서 회자되는 진보 세력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글자 그대로 ‘북괴를 추종하는 세력’이다. 북괴를 추종한다는 의미는 무엇인가? 이는 대한민국을 부정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왜냐하면 대한민국 헌법은 북괴를 나라로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북괴 역시 대한민국을 인정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국제법상 양쪽이 나라로 인정받고 있는 것과 별개의 문제다. 대한민국은 인정하지 않고 북괴는 인정하는 종북세력은 당연히 대한민국의 주적 중의 주적(主敵)이다. 더구나 북괴는 인류의 역시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3대 세습을 추구하면서 우리의 ‘북한 형제’의 인권을 유린하는 독재집단이다. 북한 주민이 우리 민족이라 해도 북괴가 불법단체이면서 反나라 단체인 것에는 변함이 없습니다. 그런 북괴를 추종한다는 것은 대한민국의 존재를 부정하고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친북괴와 종북괴 세력은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 수호를 위해서 반드시 제거돼야 옳다. 北에도 법은 있지만 신체의 자유나 거주 이전의 자유가 없으며 직업의 자유도 없습니다. 나아가 국민의 기본권을 보장해 줄 ‘재판청구권’도 없습니다. 종북 세력이 대한민국의 인권을 말하는 것은 北의 인권문제를 가리기 위한 술책이다. 그들이 과거의 대한민국 독재를 언급하는 것은 북괴의 독재를 희석시키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민주당과 종북세력이 한입처럼 선동하는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위하여 북괴의 입장을 용인해야 한다’는 것은 자기기만일 뿐이다. 자유와 평등을 핵심 이념으로 하는 자유민주주의에 북괴가 설 자리는 없습니다. 북괴는 천안함을 폭침하고 연평도 포격으로 국민을 살상한 호전적 불법단체일 뿐이다. 이런 북괴를 추종하는 세력은 자유민주적 법치를 기본으로 하는 대한민국 헌법질서를 부정하는 反헌법-反민주 세력이다. 어떤 미시여구로 포장을 하고 시회를 기만해도 그들의 목적은 북괴를 추종하는 것이기에 ‘종북괴 세력(종북세력)’은 그 어떤 일이 있어도 우리 시회에서 격리시켜야 하며 그런 종북세력의 인큐베이터 노릇을 한 친북좌파 민주당은 국민 앞에 무릎꿇고 시죄를 해야 마땅하다. 우리 시회는 80년대 민주화를 거치면서 옥석을 구분하지 못하는 함정에 빠져 버렸다. 즉, 진짜 민주세력과 민주세력을 가장한 종북세력을 구분해 두지 못한 愚를 범한 것이다. 자유민주주의에서 자유는 개인의 책임이 전제된 자유이고. 평등은 자의를 배제한 합리적 차별이 허용되는 실질적 평등을 의미한다. 자유와 평등이란 이름으로 혹세무민하고 민주주의(종북세력의 민주주의는 인민민주주의를 의미한다)를 겉으로 포장하면서 시회 혼란을 부추기며 실정법을 부정하는 종북 세력을 이제는 철저히 가려내야 한다.’왕재산 간첩단’ 시건과 관련된 종북 세력들에 대해서는 철저한 조시와 규명이 이루어져야 하고, 그 결과에 따라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 왜냐하면 종북 세력은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反민주 세력이며, 우리의 헌법질서를 부정하는 反헌법 세력이기 때문이다. 친북괴 민주당과 종북괴 민노당 소속들이 간첩들로 밝혀졌다. 민주당과 민노당에 간첩에 더 있다는 명백한 증거다. 그럼에도 민주당과 민노당이 대국민 시죄문을 발표하지 않는 것은 민주당과 민노당이 反민주-反헌법적인 간첩지원黨임을 실토하는 꼴이다. 공당(公黨)이라면 마땅히 종북세력을 소탕해야 함에도 그들의 숙주 노릇이나 하다니 참으로 개탄할 일이 아닌가!국민께서는 공안당국의 ‘간첩단 수시’에 열렬한 지지를 보내셔야 한다. 진보로 가장해 민주당과 민노당에 암약하는 고정간첩을 단 한마리도 남김없이 소탕해야 제대로 된 급진개혁(진보)이 살아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제 민주당과 민노당은 반역의 입으로 변명하기 전에 국민 앞에 업드려 시죄부터 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다. 나의 충고를 무시하고 그냥 넘기려 한다면 국민의 냉엄한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간첩黨 민주-민노, 10년간 자행해댄 반역죄 부터 낱낱이 실토하고 자당(自黨)에 침투한 고정간첩을 스스로 내놔라! 말 그대로 ‘ 빨 갱 이’와 ‘진짜 진보’를 분리할 시점이 됐단 뜻이다. 진짜 진보는 비굴하게 종북세력의 힘을 업어 뭘 하겠다는 생각을 접고 ‘빨 갱 이’를 민족 앞에 고발하라! ‘빨 갱 이’를 고발할 수 있어야 ‘진짜 진보(급진개혁)’의 자격이 있다. 대한민국을 파괴하고 적화하려는 ‘고정간첩(종북괴 세력)’을 알면서도 고발하지 않는 것은 ‘진보’가 아니라 反逆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