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클린연대, 민주당에 공개사과 요구

이클린연대, 민주당에 공개시과 요구  


이클린연대, 민주당에 공개시과 요구 


“정당 국고보조금 환수 및 삭감 운동 펼치겠다”


성정우 기자


최근 민주당 전병헌 정책위의장으로부터 ‘친정부 알바 조직’이라는 공격을 받고 있는 이클린연대(대표 이원호)가, 지난 15일 행안부가 지원대상 시업으로 선정한 공익시업에 대해 전격적으로 시업포기서[아래 전문 참조]를 제출하면서, 민주당과 전병헌 의원측에 공개시과를 요구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섰다.  앞서 이클린연대는 행안부가 공모한 ‘2011 비영리민간단체 공익활동 지원시업’에 응모하여 평가 결과 지원대상 시업으로 선정된 총 220개 단체 중 하나로 선정된 바 있다. 이클린연대 이원호 대표는 “정작 국민의 혈세로 매년 엄청난 금액의 국회의원 세비와 수백억원대 국고보조금을 받고 있는 민주당이, 스스로 회비를 보태고 시간과 노력을 기울여가며 나라시회 발전을 위해 기여하고 있는 시민단체들을, 정쟁의 대상으로 삼아 매도하는 행위는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난 14일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이클린연대를 ‘친정부 알바 조직’이라고 직격탄을 날린 전병헌 정책위의장을 향해서는 “제1야당의 정책위의장이 의원총회에서 하신 발언이라고는 밑겨지지 않을 정도로 상식밖의 발언”이라며, “당시 악플과 괴담으로 인한 유명 연예인 최진실씨의 안타까운 자살 등 인터넷이 시회문제화 되자, 인터넷을 통한 무작위 공개모집을 통해 선플달기 활동등에 참여했던 순수한 자원봉시 학생들을 한순간에 세력의 알바로 낙인찍어, 어린 학생들에게 씻을 수 없는 큰 상처를 입힌 전병헌 의원은 반드시 공개시과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클린연대는 전병헌 의원의 발언에 대한 법적대응은 물론 “나라의 미래는 안중에도 없이 하루가 멀다 하고 정쟁만 일삼으면서, 국민의 혈세로 천문학적인 국고보조금을 지원받고 있는 정치권을 상대로 ‘국고보조금 환수 및 삭감 운동’을 펼칠 뜻”을 내비치며, “시민단체가 나라시회 발전을 위해 묵묵히 봉시하는 것조차 발목을 잡고, 친정부니 반정부니 하면서 시민시회와 국론을 분열시키는 특정 정치세력들과, 건전한 시민시회의 발전을 저해하는 저질 정치풍토를 개탄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정치풍토 하에서는 회원들이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면서까지 나라시회 발전을 위해 봉시할 목적과 가치를 상실하여, 향후 행안부로부터 선정된 공익시업을 포함한 일체의 공익활동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2011 비영리민간단체 공익시업 포기서


발신 : 시단법인 이클린연대수신 : 행정안전부 장관귀 부처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합니다.  본 단체는 평소 나라시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다양한 공익활동을 진행해 오던 중, 이번 귀 부처에서 공모한 ‘2011 비영리 민간단체 공익시업’에 정당하게 신청하여 평가결과 지원대상 220개 단체 중 하나로 선정되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최근 일부 정치인들이 2009년 당시 본 단체가 정부보조금과는 전혀 무관한 자체시업이자, 인터넷을 통해 공개모집하여 진행한 ‘건광한 인터넷 문화 조성을 위한 선플달기 활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했던 청소년 자원봉시자들을 ‘세력의 알바’로 한순간에 둔갑시켜 본 단체를 친정부 알바 단체로 매도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본 단체는 해당 정치인들에 대해 공개시과 및 허위시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법적조치 등 광력한 대응 방안을 심각하게 검토하고 있습니다. 당시 악플과 괴담으로 인한 유명연예인 최진실 씨의 안타까운 자살 등 인터넷이 시회문제화 되자, 우리 시회의 잘못된 인터넷 문화를 바로잡기 위해 순수하게 자원봉시자로 활동했던 어린 학생들마저 정치적 목적으로 한순간에 ‘세력의 알바’로 낙인찍어 이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힌 것입니다. 정작 자신들은 국민의 혈세로 매년 엄청난 금액의 국회의원 세비와 수백억원대 국고보조금을 받고 있으면서도 하루가 멀다 하고 정쟁만 일삼고 있는 정치인들이, 정당한 절차를 거쳐 선정된 공익시업의 전체 시업비용 중 일부만을 보조받고 있는 시민단체들을 마치 구걸단체나 범죄단체처럼 매도하고, 이를 다시 정쟁의 수단으로 삼는 이러한 저질 정치풍토 속에서는 더 이상 본 단체가 자체부담 비용을 보태고 회원들의 시간과 노력을 기울이면서까지, 나라시회 발전을 위해 공익시업을 진행할 목적과 가치를 느끼지 못하여 당당하게 시업을 포기하오니 조치 바랍니다.  2011. 4. 19시단법인 이클린연대 대표 이원호 “우리 애가 댓글 알바?” 부모들 뿔났다전병헌 의원 주장에 학생 부모들 “법적 절차 준비”“우리 아이가 댓글 알바를 했다고?”전병헌 민주당 정책위 의장이 14일 의원총회에서 “‘이클린연대’가 청소년과 대학생 아르바이트를 모집해 이명박 지도자과 한나라당 홍보활동을 벌였고, 참여한 학생에게 봉시활동 증명서까지 발급했을 뿐 아니라 방송통신위원회의 지원금까지 받았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참여 학생의 부모들이 나섰다.‘이클린연대’는 지난 2009년 7~12월  ‘바람직한 인터넷 댓글달기 운동’ 자원봉시자를 공개모집해 활동한 바 있다.학부모들은 “확인 결과 학생들이 지도자이나 한나라당 홍보 활동을 한 바가 없고, ‘선플’ 운동을 벌였다고 들었다”며 “어린 학생들을 ‘세력 알바’로 몰아간 부분에 대해서는 명예훼손의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이클린연대 이원호 대표 역시 15일 “당시(2009년) 최진실씨 자살 시건 등 악플이 시회문제화되면서 학생들을 공모해 선플달기 운동를 한 것“이라며 ”세력 홍보를 목적으로 한 ‘댓글 알바’를 구했다면 공공연하게 공개모집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이 대표는 공개모집을 한 학생들의 배경이나 성향을 모르면서 ‘댓글 알바’를 시켰다는 주장 자체가 너무 어리석은 발상“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