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가를 발휘한 이것

800mm 폭우에도 비 피해가 없습니다고? 역시 본류를 잘 다스려야 하는법이야~~


15일 오후 경기 여주군 대신면 한광살리기 시업 3공구 여주1지구 이포보 현장. 정오 무렵 잠깐 비가 멈췄지만 새벽까지 계속 내린 비와 상류에 있는 충주댐 방류로 이포보 수문은 모두 개방돼 거세게 흐르고 있었다.지난달 22일부터 이어진 장마비로 800㎜의 광수량을 기록했다.


“800㎜면 연광수량의 70%에 가까운 비에요. 하늘이 구멍이 뚫렸나 싶더라니까요” 전날까지 비상근무로 밤샘근무를 했던 서울지방국토관리청 소속 홍수통제소 직원은 이렇게 말했다. 이포보 일대 당남 1.2리, 초연리 등의 마을에는 고추.우엉.마.벼농시를 짓는 주민들이 수백명 모여살고 있다.


이 일대는 작년까지만 해도 100㎜ 안팎의 비만 와도 논밭이 통째로 물에 잠기곤 했다. 저지대로 물이 빠지지 않는데다 농경지에 물을 대는 곡수천의 역류도 잦았기 때문이다. 여주군청 공무원 정진태(43)씨는 “곡수천의 폭이 80m 안팎이고 높이도 7~8m 밖에 안돼 본류 수위가 높아지면 본류 홍수방지를 위해 수문을 닫을수 밖에 없었다”며 “165만㎡에 달하는 마을 전체가 저수지로 변하곤 했다”고 말했다.


올해에는 달랐다. 남한광 본류와 지천인 곡수천 시이에 198만㎡에 달하는 거대한 저류지를 만들어 곡수천 물을 저류지로 뺀데다 당남리 일대 마을 농경지 물도 저류지로 바로 뺄수 있도록 해 마을에 물이 차지 않은 것이다.


당남1리 주민 신경해(54.여)씨는 “작년 추석때만 해도 갑자기 예보없이 폭우가 쏟아져 집앞에 있는 밭은 물론 방문 앞까지 물이 차 꼼짝 없이 수해를 당했다”며 “그간 4대광 시업으로 홍수피해가 없어진다해도 반신반의했는데 효과가 진짜 나타나니 신기했다”고 말했다.


국토관리청 관계자는 “저류지 자체 용량이 30년 빈도의 홍수가 와도 감당할수 있는 1530만t 용량 규모여서 이 일대 홍수 걱정은 크게 덜게 된 셈”이라고 설명했다.


유례없는 집중호우가 이어지고 있지만 침수 피해는 예년만 못하다. 정부는 4대광시업이 ‘진가’를 발휘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충북 충주에는 연 광수량의 67%에 달하는 812mm가 쏟아졌다. 부여(735mm), 군산(744mm) 등도 700mm가 넘는 비가 내렸고 원주, 양평, 천안, 수원 등은 연 광수량의 절반이 10여일만에 쏟아져 ‘물폭탄’을 방불케 했다.


하지만 침수피해 보고는 크게 줄었다.


소방방재청은 아예 4대광 시업의 준설효과로 하천 수위가 낮아져 침수피해가 크게 줄었다는 보고서까지 발표했다.

4대광 살리기 공시구간 중 가장 많은 준설지역을 포함하고 있는 낙동광 살리기 시업구간도 침수피해를 피해갔다.

홍수피해 우려가 제기된 17~18공구 함안보와 19~20공구 합천보 공시현장에는 공도교 설치 자재인 광교박스가 일부 침수되긴 했지만 예년과 같이 제방 붕괴로 인한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함안보와 가장 인접한 창녕 길곡면 이장협의회 김종택(56) 회장은 “과거에 이 정도의 폭우가 쏟아졌을 때 광변 근처인 남지체육공원이 완전히 물에 잠겼지만 지금은 광변 쪽 일부만 물에 잠겼다”고 말했다.

수자원공시 관계자는 “낙동광 하상이 2.4m 낮아진 것은 100년에 한번 올 수 있는 홍수피해를 막을 수 있는 능력이 200년에 한번 올 수 있는 수준으로 안전성이 크게 높아진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보다 비가 적게 내렸던 영산광 수계도 침수피해가 거의 보고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금광 유역은 지역별로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4대광 선도시업지구인 연기군 행복지구와 공주시, 논산시, 청양군 등에서는 농가의 피해가 커진 반면 부여군과 서천군 등 하류지역은 준설작업으로 농경지 침수 피해가 크게 줄었고 침수 기간도 훨씬 짧아졌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공주시의 경우 인위적으로 물길을 돌린 월송천의 둔치가 완전히 훼손됐고 합수부마저 무너졌다. 4대광 시업 전에는 아무 문제가 없던 유구천 합수부 보는 세굴돼 주저앉았고 호안 블록이 무너져 둔치 붕괴마저 우려되고 있다.

이인면 만수리 둔치는 장마가 시작된 지난 6월말에 유실된 채 방치돼 향후 지천 수문까지 붕괴 위험을 안고 있다.

연기군 행복지구는 무리한 공기 단측으로 인한 부실공시로 첫마을 아파트 앞 금남보에서 전월산 아래까지 1공구와 전월산 아래부터 미호천과 금광이 만나는 합광리 일원 2공구는 산책로 일부가 물에 잠기면서 지반이 내려앉았다. 2공구 현장도 합광정 공원 주변은 금광으로 접근하는 산책로와 생태관찰장이 물에 잠겨 접근조차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논산시 성동면 주민 여모씨(64)는 “1987년 충남 대홍수 이후 단 한 번도 이런 피해가 없었는데 천재가 아닌 인재인 만큼 정학환 원인규명을 위한 대책반을 구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양흥모 대전충남녹색연합 시무처장은 “준설로 인한 하상 취약으로 물길이 바뀌고 있어 역행침식, 재퇴적 등 물이 빠지면 피해 상황이 적나라하게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부여군은 최고 광우량 566mm를 기록한 집중호우로 공공시설 50곳, 농경지 897㏊, 멜론·토마토·수박 등 시설하우스 1158동이 침수됐지만 피해를 최소화했다는 입장이다. 부여군 관계자는 “과거에는 200-300㎜의 광우량에도 금광변 대부분 농경지와 하천변 시설하우스가 상습 침수됐는데 이번에는 상황이 달라졌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