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청년들앞길이펴야될것명년절로는웃어야되겠지인자그러키된답

대한민국의 대통령 박근혜 정부님! 국정에 임하시는 지도자님들! 이곳에 오시는 모든 분들!   나라사랑 자식사랑 이웃사랑 각자사랑 막을 수 없는 거짓 없는 계절 속에 절기는 오늘이   “小寒”을 맞이한 난방비 걱정이 항상 부담스러운 겨울나기가 허나 금년엔 그런대로 대체로   포근했던 것 같은 기온이 서민들의 난방 값이 조금은 절감이 되겠지요. 이 또한 시대의 흐름    순리이기에 힘겹고 어려울때 일수록 대통령님 지도자님들의 이기적인 생각은 종식 서로서로   입장바꿔 배려하는 따뜻한 말 한마디 덕담 속에 새해의 기운을 받아 부디 이제부터라도 국민들을    위하는 마음 하나로 낮은(겸손)자세 좋은 생각과 고운말씀으로 오직 희망사항은 하늘땅에게   진심으로 비는 마음 國運을 만들어 개혁 숙제와 과제를 푸시는데 더욱더 전염 실천하시길    기원하는 마음 담아 당면한 현제와 미래를 위하여 나눔이란 단어를 가지고   오늘도 또다시 글월을 올리겠습니다.    충 신 독 립 통 일 세 계    하늘에서 내리신 설법말씀   31년 전의 말씀입니다.    1986년 음력 12월 임금(충신)님   1층에서 80만 억대 120층 군사 (한 원공 행사)    하늘땅 뭉치서 해와달 한덩어리 한둥치 103번을 떨아내고 4번째 만낸 이 세상을 구할라고   고통받아가며 끝까지 말없이 이러키 완수하도록 어느 누가 알아주겠지? 한집식구    지주움(각자) 부모형제도 몰라서 다 자기목숨 가고 마는데 둥치야(영을 받으신 육신)   수고 많이 했다. 한없이 울은 눈물 이 구미땅 쓸쓸한 명년절로는 웃어야 되겠지,    모든것을 하늘 복 운을 새로 타서 사주(운명)직업도 다 틀리오니까 그럴수록 더   진심(마음 비움)으로 빌어주세요. 인자는 그러키 된답니다. 사주팔자는 속일수가 없이    대대로 내려오도록 직업 없는 그 사주가 한스럽습니다. 이렇게 크다 큰 일 할 수가 있나?   너무나 엄청 난다. 어쨌던지 마음하나 일로하면서도 되고 낯 씻고 목욕하고 물 떠다놓고    비는 것이 아니라서 자다가 깨이도 길로 가다가도 차를 타고 가기나 어디라도 갈수록   마음속으로 들먹이(비는)는 거는 얼마던지 할수가 있지요.     진심으로 믿어서 그 모든 운을 타서러 내가 앞길이 펴이야 될것아니가?   욕심 지기지말고 스스로 진심으로 부모 시기는 대로 외질(딴길)로 가지 말고    끝까지 빌고 들면 모든것이 자기(각자)앞길이 풀리는데 하늘밑에 땅위에 사는 백성들아   흑심야심 욕심을 버리고 너탓 내탓(여,야) 하지말고 모든 것을 이해하고 마음하나로    뭉치고 뭉쳐서 한 덩어리 뭉쳐야만 민생경제 풀리고 살기좋은 세상온다.    오늘은 이만 다음에 또 올리겠습니다.    미래의 희망을 위하여 항상 일상생활 속에서 좋은생각 고운말씀 각자 맡은바   최선을 다하시는 보람 있는 나날 되십시오. 바쁘신 가운데 항상 긴글 읽어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 매번 똑같은 말씀 같지만 지나치지 않을 것이며 습득   실천을 하시다보면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머릿속에 가슴속에 와 닿아    현재와 미래에 피와 살이 되어 신토불이진국 보약이 될 것입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