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정에빠진어지러운이세상밝고맑은거울속일수없는바로누라서막아

   대한민국의 대통령 권한대행 황 교환 국무총리 국정에 임하시는 지도자님들! 또한 이곳에 오시는 모든 분들!   나라사랑 자식사랑 이웃사랑 각자사랑 더불어 사는 세상 모든 것은 순리대로 가지 많은 나무 바람 잘날 없는    힘겹고 어려울 때일수록 장미 대선후보자님들 미래를 위한 마음의 문 활짝 열고 이기적인 생각은 탈피 서로  서로 입장 바꿔 배려 더욱더 낮은(겸손)자세 상대방 인신공격보다는 구호에만 그치지 않는 지킬 수 있는    알찬 공약으로 원한 버리고 바꾸고 고치고 비워야만 채워주는 시대의 흐름 순리이거늘 부디 국민을 바라보는   마음하나로 중립 지켜 편애편견 버리고 평화평등 멀리 보는 안목 긍정적인 생각만이 대물림 되풀이 되지 않는    숙제와 과제를 풀어야만 하는 이제는 국민들도 다함께 동참 주어진 각자의 몫에 전염 오직 하늘땅에게   일거수일투족 진심으로 비는 마음으로 대한의 사랑하는 우리들의 아들딸들에게 산교육 밑거름 만들어    미래에는 희망과 복을 한 아름 안겨다주는 이름으로 남는 역사의 주인공들이 되시길 기원하는 마음 담아   당면한 현제와 미래를 위하여 나눔이란 단어를 가지고 오늘도 또다시 글월을 올리겠습니다.    충 신 독 립 통 일 세 계    하늘에서 내리신 설법말씀   36년 전의 말씀입니다.    1981년 3월 15일 새벽 기도 시,   정선동이 하늘 天 왕 나라님,     이즉지도 서로서로 등을 치는 거짓말세상 모든 것이 속아 넘어가는 세상이지마는   앞으로는 밝고 맑은 거울이 되어 속일수가 없는 세상이다. 어지러운 함정에 빠진    이 세상을 바로 잡아나가는데 누라서 막아 내리 조선나라 질서를 바로 찾는데   남북통일 바로 시켜놓고 살기 좋은 우리나라 금강산에 태극기 하루속히 꽂아놓고    만세소리 부를 때는 알 때가 있겠지, 엄중한 도법 무궁무진한 조화로   천시로 하는 일인데 누가 들어 막을 손가? 둥치(영을 받으신 육신)보고 원망마라.    개인에 사정은 줄 수가 없다. 모르는 백성은 거만하다 하건마는 천만가지(삶의 모든 것)가   자기 몸을 자기 마음대로 안 되는 이 둥치인데 원망하면 뭐할것고    자기만 업(잘못, 죄, 빚)을 짓고 높은 자리 있다고 짱 고리(머리)다 꾸중 물 부우면   발치밖에 안 간다. 그 백성들 거느릴 수 처리해 나갈 수 질서를 바로 찾을 수가 없다.    이 세계는 바른길 거울 대한 길 거침없는 전설 따라 내려가는 길이다.   하늘에서 천벌을 내려서 가려내는데 누가 감당 할것고?    하늘장부에 얹히는데 아무리 자기(각자)가 내사(나야)카고 맹세를 12번 하지마는   천벌을 벼락 벌, 불괴 벌, 해님 벌을 당할 수가 없다. 하늘땅에서 쳐다보고    자기 업을 짓는 껍질만 부모자식 형제간이지 개인에 사정을 두면 국사를 어찌 맑히지,   하늘밑에 땅위에 사는 백성들 너탓 내탓(너옳고, 나옳고)하지 말고    모든 것을 이해하고 마음하나로 뭉치고 뭉쳐서   한 덩어리 뭉쳐야만 민생경제 풀리고 살기 좋은 세상 온다.    미래의 희망을 위하여 항상 일상생활 속에서 좋은생각 고운말씀 각자 맡은바   최선을 다하시는 보람있는 나날 되십시오. 바쁘신 가운데 항상 긴글 읽어주시고    관심을 가져주신 분들! 매번 똑같은 말씀 같지만 지나치지 않을 것이며 습득   실천을 하시다보면 시간이 흐를수록 머릿속에 가슴속에 와 닿아 현재와    미래에 피와 살이 되어 신토불이진국 보약이 될 것입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