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하락으로 부동산 대박 납니다

국가 부채 ,,,를 갚기 위해서라도  원화 강세는 필수입니다…원화가 비싸져야,,,조금이라도 덜 갚는 겁니다 ㅋㅋ  환율 800원 된다 생각을 해보세요 1천조 갚을거 800조만 쓰면 된다는 소립니다 ㅋㅋ  빚 때문에 대한민국 망할 정도 아닙니까요?…원화 강세되면 달러 가 싸져서 덜갚을수 있답니다,,,그러니  우리는 국가 경제를 위해서라도 달러환율 내려가는것을 희망적으로 봐야 합니다 ㅋㅋ  근대 왜 환율이 하락된다고,,, 나라경제 망하는 것처럼 우려만이 언론에 노출 되는 현실인지 참으로 어처구니 없는 현실이지 않습니까?  원화 강세되면 빚걱정 줄고 물가 안정 되고 …그럼 소비도 진작이되어 결국 내수활성화의 조은점도 있건만  환율 하락된다고 ,,, 걱정 걱정 그넘의 걱정,,,나참 애국자들 나셧내?  하여튼 국민들 죽어 가는 꼬라지 외면하면서 나라 경제만 졸라게 걱정질 하는것들은 매국노 새리들이 아닐런지?   ———————————————————————-   환율이 폭락한다는 것은 원화의 가격이 급등한다는 의미입니다. 원화가격이 상승하면 일반적으로 해외자금이 우리나라로 많이 유입되기 때문에,  환율자체만 고려한다면, 국내 유동성이 늘어나서 이로 인해 국내 부동산 가격은 상승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과거 일본의 사례를 보면 85년 플라자합의 이후 엔화 환율이 떨어지자(엔화 가치상승)  해외자금의 일본 유입으로일본의 주식시장과 부동산 시장이 많이 상승했습니다.   물론 이후 거품을 줄이기 위해 일본 중앙은행이 금리를 올린 후에 일본이 주식시장과 부동산시장은 폭락했지만요…  즉, 환율 하락은 부동산 시장에는 긍적적인 요소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환율외에 부동산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사항은 이자율(금리)입니다.   시중금리가 낮을 수록 부동산 가격에는 유리한 영향을 미칩니다.   현재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 각국은 저금리 정책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원칙적으로 금리가 낮은 상황이 지속되면   부동산 시장에는 좋은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결국 환율이 떨어지는 상태에서 금리도 낮다면   부동산 가격은 오를 수 있는 기반을 닦아놓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  지금 금값이 많이 낮은거 같습니다여기에는 많은 요인들이 있겟지만제가 보는 시각에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재테크 에는 4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부동산 주식 환율 금근데 이것들은 이상하게 오르고 내리는데 법칙이 있습니다.  부동산과 주식이 오르면 환율과 금값이 떨어지죠 지금이 그런 상황입니다  주식은 1900포인트를 넘은지 꽤됫고부동산도 소리없이 오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환율은 무슨 정책에 의해선가 1000원 대에 있습니다 그래서 당연히 금값도 낮습니다.  금 한돈 내가 팔때 16 마넌이 안되구 있으니깐여  부동산이나 주식의 가격이 내려가면  그때 금값이 오를겁니다.  그게 짧게는 몇개월 일수도 있고 길게는 몇년일수도 있습니다  
  ————————————————– 환율, 1.5원 내린 1015.7원..또 연저점 경신조선비즈 | 정아람 기자 | 입력 2014.06.11 16:08    미 달러화에 대한 원화 환율이 1015원대로 떨어져  이틀만에 연저점을 경신했다.  (원화가치 상승) 검색하기” href=”http://search.daum.net/search?w=tot&rtupcoll=NNS&q=%EC%9C%A0%EB%9F%BD%EC%A4%91%EC%95%99%EC%9D%80%ED%96%89&nil_profile=newskwd&nil_id=v20140611160811600″ target=new>유럽중앙은행(ECB)의 통화완화 정책 발표 이후  글로벌 투자자금이 아시아 시장으로 몰릴 것이란 기대감이 이어지며 하락세가 계속됐다.11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 환율은 전날보다 1.5원 내린 1015.7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0.8원 내린 1016.4원에 출발했다.  역외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달러-원 1개월물은 ECB 통화완화 정책 이후 아시아 통화 강세 분위기가 지속되며 전날 서울 외환시장 현물환 종가보다 0.4원 내린 1018.3원에 거래됐다.환율은 장중 수급에 따라 1원 가량의 변동폭을 보이며 1016원대를 유지하다 장 후반 수출업체의 네고물량이 쏠리며 1015원대로 내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의 코스피지수 상승과 외국인 순매수도 환율 하락에 힘을 보탰다. 이날 환율은 1.8원의 등락폭을 보인 끝에 전날보다 1.5원 내린 1015.7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이틀만에 연저점을 또다시 경신한 것으로 2008년 8월 1일 1014.6원 이후 최저치다.이대호 현대선물 연구원은 “ECB 발표 이후 원화를 비롯해 호주,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통화가 종전대비 0.1~0.2% 가량 강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날 코스피지수 상승과 주식시장 외국인 순매수도 원화 강세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당분간 국내 주식시장의 움직임과 외환당국의 개입 여부를 살펴보며 원화 추가 하락 시도가 계속될 것”이라며  “다만 유로화 약세로 인한 글로벌 달러 강세도 지속되고 있어 1000원대는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이날 국내 유가증귄시장에서  코스피지수는 2.87포인트(0.14%) 오른 2014.67에 거래를 마쳤다.  기관은 69억원 매수 우위, 외국인은 1387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