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도 45조 쓴다했는데~~~”

한나라당 7.4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로 나선 홍준표-유승민 의원이 MB 정부의 4대강 사업 추진을 놓고 격돌했다. 29일 오후 생방송으로 진행된 MBC 주최 TV 토론회에서다.7명의 후보들이 무상급식과 반값등록금을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유승민 후보가 입을 열었다.유 후보는 “다른 후보들이 자꾸 재정 이야기를 하는데 4대강에 20조원을 쓰면서 복지에 몇조원만 쓰면 재정이 없어서 안 된다고 하는데 이는 뻔뻔한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그러자 홍준표 후보는 “노무현 정부 때도 4대강에 45조가 들어갔는데 이번 정부에서는 22조 들어갔다고 왜 그렇게 비난하는지 도저히 이해를 못하겠다”고 맞섰다.
홍 후보는 “DJ 정부 당시부터 4대강 사업을 시작했는데 그 당시에도 특별법을 만들어서 하천정비를 하면서 돈을 걷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실 이 사업은 1998년 DJ 정부 시절부터 4대강 근처에 있는 공장들에게 부담금을 지우기 위해서 시작한 것으로 당시 사업에 수십조원이 투입됐으나 지류사업만 하다 보니 지류정화가 잘 안됐다는 설명이다.그러면서 유 후보를 향해 “노무현 정부 때도 지천정화를 위해 45조원을 쓴 것은 얘기하지 않고 야당과 같이 이명박 정부가 추진하는 4대강 사업을 비난하는 것은 한나라당 사람이 할 짓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홍 후보는 “지류에서 오폐수가 흘러들어 4대강이 정화가 제대로 안되니 (이명박 정부에서는) 본류부터 보를 쌓고 준설하고 수량을 풍부하게 해서 지류에서 흘러들어오는 오폐수를 자연정화하는 사업인데 이 사업을 두고 토목경제니 비판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노무현 정부는 당시 특별수계관리 자금으로 10조 이상 투입을 한 뒤 10년간 45조를 투입해서 4대강 수질 정화사업을 하겠다고 발표를 한 바 있다. 이에 유 후보는 “그게 어떻게 지금 4대강 사업하고 똑같나”라고 되물었다.유 후보는 “나는 대운하 때 부터 이를 비판했고 대운하가 4대강 살리기라는 이름으로 바뀐 이후에도 2년에 22조6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하며 보와 준설을 속도전으로 밀어붙이는 데 대해서 천천히 가야한다고 생각해왔다”고 했다.그는 “영산강 하나부터 우선 해보고 효과가 있으면 다음 정부에서도 하면 된다고 생각했으며 더욱 중요한 것은 이런 사업을 하면서도 국법이 정한 절차를 하나도 안 거쳤다는 점이다. 환경영향평가도 제대로 안했다”고 주장했다.                                                                                                                                                           – 뉴데일리 오창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