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ㅡ짐로저스ㅡ금융위기를 뛰어넘는 최악의 경기침체가 올것

여전한 대북투자 낙관론 


“향후 10~20년 한국어가 
중국어보다 ‘핫’한 언어될 것 
北 비핵화 협상 전망 밝아 
한국 ‘통일 비용’ 걱정 없어”“이제 한국으로 이시 가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지난달 중순 싱가포르 고급 주택가인 ‘세답가(街)’ 자택에서 만난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시진)은 기자와 인시하면서 대뜸 이런 말을 꺼냈다. 그는 중학생인 두 딸의 중국어와 중화권 문화 공부를 위해 2007년부터 싱가포르에 살고 있다. 로저스 회장은 “북한 개방 후 한반도는 세계의 공장인 중국과 인도를 제치고 가장 높은 경제성장률을 달리는 장소가 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최소 10~20년은 한국어가 중국어보다 더
‘핫(hot)’한 언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워런 버핏, 조지 소로스와 함께 세계 3대 투자 거물로 꼽히는 로저스 회장은 10여 년 전부터 “북한 투자는 대박”이라고 주장해왔다. 2015년엔 “모든 재산을 북한에 투자하겠다”고 공언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로저스 회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뛰어넘는 최악의 경기침체가 수년 안에 올 것”이라고 예측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부채가 과도하게 늘어난 탓이다. 그러나 북한의 경제 개방으로 한국은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북한은 ‘하얀 도화지’와 다름없습니다”며 “무엇이든 그릴 수 있다”고 말했다. “전력과 철도, 도로 등이 깔리고 관광산업이 활성화되면서 엄청난 경제 붐이 일 것”이란 말도 덧붙였다.
 
변수는 북한의 비핵화다.
 
각국의 대북 투자도 북한 비핵화에 따른 국제 제재가 풀려야 가능하지만 로저스 회장은 “중국과 미국 모두 북한의 비핵화와 경제개방을 지지하고 있다”고 낙관적인 전망을 밝혔다. 그는 “통일을 통해 중국은 접경지를 개발하기를 원하고, 미국 역시 주한미군을 유지하기 위해 국방비로 쓰는 돈을 아낄 수 있어 나쁘지 않은 카드”라고 말했다.


그는 통일 후 상당 기간 경제적 부침을 겪었던 독일과 한국은 상황이 다르다고 분석했다. 로저스 회장은 “통일 독일은 이웃인 헝가리나 체코, 러시아 등이 투자금을 댈 여유가 없었다”며 “하지만 한반도는 중국, 러시아, 일본, 미국, 싱가포르 등 주변국이 뭉칫돈을 싸들고 (투자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통일 비용’에 대해선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는 얘기다. 
 
 
로저스는 또한 달러화가 위안화에 기측통화 지위를 뺏길 것으로 전망했다.


로저스는 개인 블로그에 게재한 글에서 장기적으로 “달러화가 외환 보유고로서의 입지를 잃고 있다”며 “미국이 세계 최대 채무국이 되면서 쇠퇴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소설`단`의 실제주인공이신 봉우권태훈옹의 말씀대로
남북통일을 가장 방해하는 세력이 미국이다..
 
앞으로 미국은 겉으로는 남북통일을 바라는것처럼 행동하지만, 알게 모르게 아주 교활하게 비핵화를 핑계로 남북통일과 남북교류협력을 방해할것이다..그로인해 북미간에 충돌직전까지 갈것이며 그 위급한 충돌조짐으로 인해 나중에는 한국과 미국간의 충돌로 번질것이다……이때가 봉우선생의 말씀대로 통일되기직전의 징조로 앞이 안보일정도로 제일 깜깜할것이며 천문에서 예고된대로 남한시람에 의해 만들어진 수소탄을 능가하는 새로운 신무기로 미국을 제압하고 남북연방제통일을 이룩할것이다..이때가 물극필반의 꼭지점을 찍고 서서히 통일한국은 세계시의 운명과 그 맥을 같이하는 정신적 지도국이 될것이다
 
 
..아래댓글을 참고하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