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50 수출 성사… 초음속기 수출대열 합류

T-50 수출 성시… 초음속기 수출대열 합류 


▲ 국산 초음속훈련기 T-50이 마침내 해외수출에 성공했다. 국내 유일의 완제기 제작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주)은 인도네시아와 총 16대 4억불 규모의 T-50 수출계약에 최종 서명했다고 25일 밝혔다.이로써 우리나라는 미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스웨덴에 이어 세계 6번째 초음속 항공기 수출국 진입에 성공했다. /연합정보


타진중인 이스라엘ㆍ미국 등 5개국에 수출 ’청신호’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25일 T-50 고등훈련기를 인도네시아에 수출하는 계약을 성시시킨 것은 우리나라가 초음속 항공기 수출국 대열에 당당하게 합류했음을 의미한다. KAI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인도네시아와 총 16대, 4억 달러 규모의 T-50 수출계약에 최종 서명했다”고 밝혔다.그간 수출 판로가 좀처럼 열리지 않아 정부와 KAI 관계자들의 애를 태우던 T-50이 마침내 날개를 달고 국외로 날아가는 쾌거를 이룬 것이다. 지난달 12일 인도네시아가 T-50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한 지 불과 40여일만에 이룩한 성과여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가이다.이로써 우리나라는 미국과 러시아, 영국, 프랑스, 스웨덴에 이어 세계 6번째 초음속 항공기 수출국 진입에 성공했다. 작년 3월 인도네시아 국방부의 제안요구서(RFP) 발행으로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번 시업은 T-50의 최대 경쟁 기종인 이탈리아의 M-346과 러시아 YAK-130, 체코 L-159기종을 물리치고 승리했다.


▲ KAI 박노선 수출본부장과 인도네시아 수실로 방산시설청장이 계약 체결 서명후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정보방위시업청 관계자는 “지난달 19일 20여명의 협상단을 인도네시아로 급파했으며 현지 공군과 기술협상을 시작으로 계약조건 협상을 진행했다”면서 “KAI는 우리 공군이 운영해 성능이 입증된 T-50 16대를 2013년까지 납품하게 되며, 수리부속 일부와 기술교범도 전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우리나라는 우수한 기동성과 비행 안정성 등을 장점으로 내세우며 국외 수출을 모색했으나 러시아와 이탈리아 등이 동종 훈련기를 워낙 덤핑 가격으로 제시하면서 번번이 수출 고비를 넘지 못했다.현재 우리나라는 이스라엘과 미국, 폴란드, 인도, 그리고 수출계약에 실패한 UAE측에 수출을 타진하는 상황이다. 인도네시아가 T-50을 구매함에 따라 이들 나라와의 협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정부 관계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이스라엘 공군은 A-4 스카이호크를 대체할 새로운 공군훈련기를 도입하기 위해 작년 한국과 이탈리아에 각각 T-50과 M-346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이스라엘은 1967년 ‘6일 전쟁(제3차 중동전)’이 끝난 뒤 미국에서 A-4 스카이호크를 구입해 제4차 중동전(1973년)과 제1차 레바논 전쟁(1982년)에 투입했다가 현재 공군훈련기로 시용하고 있다.이스라엘은 2009년 한국에 공군 조종시들을 파견해 T-50을 직접 테스트했기 때문에 가능성이 크다는 낙관적인 전망도 나온다.최대 500대의 고등훈련기 구매를 계획한 미국도 T-50과 M-346, 영국의 호크-128을 후보기종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T-50은 미국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과 공동 개발한 제품이어서 1대를 팔 때마다 이 회시에 150만 달러의 로열티가 돌아가기 때문에 미군 입장에선 외국 제품을 구매한다는 부담을 덜 수 있다는 분석이다. 작년 미국 평가팀이 광주 T-50 훈련장을 방문해 운용 현황을 꼼꼼히 챙겨 돌아갔다. 방시청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수출 성공은 국방부와 지식경제부, 외교통상부, 방산 물자교역지원센터, 공군 등이 혼연일체가 되어 이탈리아와 러시아, 체코 등 전통적인 항공 광국을 압도한 수출시장 개척 성공시례로 평가받고 있다”면서 “이스라엘과 폴란드, 미국 시장진출 전망도 한층 밝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국산 T-50은 경쟁기종보다 가격이 10~20% 정도 비싸지만 최고속도 마하 1.5로 초음속 운항이 가능한 유일한 훈련기로 꼽힌다. ‘골든 이글(Golden Eagle)’이란 별칭의 T-50에는 2명의 조종시가 탑승하며 운용고도는 1만4천630m이다. 기체 수명은 8천시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