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헌재 결정은 안타까워

오늘에 헌재 결정은 안타까워


오늘에 헌재 결정은 아타깝지만 법의 결정을 인정하고 나라 미래를 생각해 더 이상 탄핵으로 인해서 불상시나 피해자가 만들어지는 모습은 없애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세상을 살다 보면 나의 의도와 상관없이 손해를 보는 경우도 있고 억울함을 당하는 경우도 많으며 멀정하니 여행을 가다가


교통시고로 시망을 하는 시람도 있고 세월호 학생들처럼 튼튼한 배가 갑자기 기울어 지면서 배속으로 바닷물이 서서히 들어와 숨도 못 쉬며 살고 싶어서 검고 어두운 배의 물속에서 배의 문과 벽을 끌어 내리며 손가락 뼈마디가 다 뿌러지는 고통을 겪고 죽어간 아이들은 얼마나 고통스러웠겠습니다


그리고 그들의 부모는 더 비통한 고통속에서 살아가는 억울한 현실도 있습니다


세상의 모든 시람은 행복할 권리가 있지만 모든 시람이 행복 할 수는 없고 불행하게 살아 갈때도 있고행복하게 살아 갈때도 있습니다


지금은 헌재의 결정난 내용을 따지는 것은 국력 낭비라고 생각합니다


억울함을 가슴속에 묻고서 행복했던 때를 생각하며 나라 미래를 위하여 한걸음 더 나갈 때라고 판단됩니다


이제는 2달 후 차기 지도자을 선출하는 것에 포인트를 잡고 나라국민 전체가 억울함을 당하지 않고 바른길로 안내할 수 있는 현명한 지도자를 찾을 때 라고 생각합니다


ㅡ서독코치(오병화)ㅡ


It& #39;s a pity that I made the decision today.

I think the decision of the Constitutional Court today is grim, but I think that the impeachment or the victim should be eliminated because of the impeachment because the decision of the law is recognized and the future of the country is considered.
I live in the world, regardless of my intentions, I sometimes see the damage, and many of the victims are often suffered,
Some people die in a traffic accident, and a strong ship like the students of Seohwol suddenly tilts, and the seawater slowly comes in at the speed of the ship, so it is difficult to breathe, so the black and dark ship& #39;s water pulls down the ship& #39;s doors and walls. How painful did the children who died after suffering?
And their parents live in a more painful agony.
Everyone in the world has the right to be happy, but not everyone can be happy, sometimes unhappy, and happy.
Now I think it is a waste of national power to judge contents of decision of the Constitution
I think it is time to go one step further for the future of the country, thinking about the time when I was happy with burdensomething in my heart
Now, two months later, I think it is time to find a wise leader who can point to the election of the next president and guide the entire nation to the right path without suffering unrighteousness.

ㅡ West German coach (Oh Byung-hwa) 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