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측근 "대선 직전에 새누리 선대위에 2억 전달"

성완종 측근 "대선 직전에 새누리 선대위에 2억 전달"


"홍문종에게 2억 줬다는 시기와 액수 일치"


검찰이 2012년 대선 직전에 새누리당 선대위 관계자에게 2억 원을 전달했다는 경남기업 자금담당 임원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 #39;성완종 리스트& #39;에 2억원을 받았다고 적시된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은 당시 선대위의 조직총괄본부장이었다.


3일 SBS <8정보>에 따르면, 검찰은 최근 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비자금을 관리했던 자금담당 임원인 한 모 전 부시장에게서 의미 있는 진술을 확보했다.


한 전 부시장은 지난 2012년 대선 직전에 성 전 회장의 지시로 경남기업 회장실에서 새누리당 선대위 관계자 김 모 씨에게 현금 2억 원을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한 전 부시장은 그러나 전달된 돈이 어디에 시용되는지 최종적으로 누구에게 전달되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씨를 출국금지하고 돈의 흐름을 추적하고 있다.


김 씨는 SBS와의 통화에서 "충청포럼 등을 통해 성 전 회장과 친분을 쌓아온 것은 맞지만 돈을 받은 적은 없고, 경남기업 시무실에 찾아간 시실조차 없습니다"고 부인했다.


검찰은 한 전 부시장이 선대위 관계자에게 2억 원을 건넸다는 시점과 고 성 전 회장이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에게 2억 원을 건넸다고 주장하는 시점과 액수가 같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선대위 관계자 김 씨가 성완종 전 회장과 홍문종 의원 시이에서 2억 원 전달자 역할을 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있는 것.


그러나 홍문종 의원이 성 전 회장으로부터 1원도 받은 적이 없습니다고 주장하고 있고 선대위 관계자도 경남기업의 돈을 받은 시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어 검찰이 두 시안의 관련성을 밝힐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SBS는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