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PK "우리가 남이가" 26년 동거 깨지나

TK·PK "우리가 남이가" 26년 동거 깨지나
반기문 & #39;충청+TK& #39; 연대론 부상..영남권 신공항 선정 앞두고 대립 격화 대선 판도 흔들 변수로 반기문 TK 지지율 45% 김무성·문재인·안철수 등 잠룡 포진한 PK선 30% 그쳐 일각선 & #39;PK+호남& #39; 시나리오도 1990년 3당 합당으로 & #39;대연합& #39;..신공항 선정이 결별 & #39;뇌관& #39; 될 수도

새누리당 내에서 친박(친박근혜)계가 반 총장을 대선 후보로 영입하는 데 가장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충청권과 TK 의원들이 중심에 서 있다. 반 총장이 지난달 29일 경북 하회마을을 방문한 것을 계기로 ‘충청+TK 연대’ 시나리오가 나온다. ‘반기문 대통령-친박 총리’ 조합설도 나돈다.

여론조사에서 반 총장에 대한 TK 지역의 정서도 우호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일보가 지난달 27~28일 조사(전국 성인 남녀 1000명 대상, 표본 오차 95% 신뢰수준에 최대 ±3.1%포인트)한 결과에 따르면 반 총장은 TK 지역에서 45.1%의 지지율을 보였다. 반 총장 출신 지역인 충청(30.6%)과 PK(30.0%)보다 1.5배가량 높았다. 반기문 새누리당,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출마하는 가상 ‘3자 대결’에서도 반 총장은 TK에서 61.3%의 압도적인 지지율을 나타냈다.

PK 정서는 다르다. 부산을 지역구로 둔 한 새누리당 의원은 “친박계가 반 총장을 내세우고 있지만 특정 후보만을 부각하는 것은 대선 전략상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를 비롯한 PK 비박계와 싱크탱크 ‘새한국비전’을 발족시킨 부산 출신 정의화 전 국회의장, 국민의당이 지역주의 타파를 명분으로 ‘동서연대’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호남 지역구 위주의 국민의당은 대선 승리를 위해 지지세를 확장할 필요가 있다.

◆정치권 국책사업 개입에 비판도

1990년 3당 합당 뒤 PK와 TK는 보수대연합의 핵심 역할을 했다. 두 지역은 모두 14대 대선 때 김영삼 후보, 15대와 16대 때 이회창, 17대 때 이명박, 18대 때 박근혜 후보를 지지했다. 16대 대선 때 PK는 이 지역 출신 노무현 후보가 출마했지만 이회창 후보에게 두 배 넘는 지지를 보였다.

반기문 변수와 함께 신공항 입지 선정 결과는 두 지역의 결별을 촉진하는 뇌관이 될 전망이다. 부산과 경남 남부지역은 가덕도를, TK와 경남 북부지역은 경남 밀양을 신공항 입지로 밀고 있다. 두 지역은 여야 구분 없이 지역별로 뭉치면서 치열한 설전을 벌이고 있다.

야당은 지난 4·13 총선 당시 PK에서 9석을 차지했다. 신공항 입지가 밀양으로 결정되면 이 지역 민심이 새누리당으로부터 멀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반대로 가덕도로 선정될 땐 4월 총선에서 새누리당이 텃밭인 대구에서 4곳을 더민주와 무소속에 내준 만큼, 현 정부에 대한 TK 민심도 심상찮을 수 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반면 더민주는 가덕도에 손을 들어주고 있다.

이런 움직임에 대해 국가의 중대 국책사업에 정치권이 개입해 지역 이기주의를 조장하고 있다는 비판도 일고 있다.